헤럴드 팝

한류

윤상현 메이비 결혼, 프로포즈 결심한 사연은?… 내년 2월 화촉 '눈길'

기사입력 2014. 11. 26 00:53
[헤럴드POP]윤상현 메이비 결혼

배우 윤상현과 작사가 겸 가수 메이비의 결혼 소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윤상현은 24일 밤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 "결혼하고 싶은 지 꽤 됐다. 처음부터 긴장했다. 이야기할 게 있었다. 계속 그것 때문에 신경이 쓰여서 집중을 못했다. 사실 만나는 친구가 있다. 빠르면 내년 초 결혼한다"고 전했다.

이미지중앙

[사진=엠지비엔터테인먼트]


이어 "얼마 만나지 않았지만 확신이 들었다. 제가 바랐던 그런 여자다. 정식으로 프러포즈는 못했다"고 고백했다.

윤상현은 프러포즈에 대해 "그 친구가 음식을 해준다고 집에 장을 다 봐서 온 적이 있다. 주방에서 요리하는 뒷모습을 보고 결심했다. 어렸을 때 부엌에서 엄마가 요리하는 모습과 너무 맞아 떨어지는데 예뻐 보이고 아름다웠다"며 "그래서 같이 음식 먹으면서 확실하게 마음을 정했다. '네가 나랑 같이 살면서 우리 엄마 좀 도와줘'라고 했더니 그 친구도 좋아하더라"고 털어놨다.

윤상현은 메이비에 대해 "6살 연하로 내가 하는 일을 이해해준다. 긍정적이고 밝은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윤상현은 이날 방송에서 "앞으로도 같이 강아지 키우고 앞마당에서 같이 아이도 낳고 헬기도 같이 날리러 다니자"며 수줍게 고백했다.

한편 윤상현과 메이비는 지난 4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 결혼을 전제로 진지한 만남을 가졌으며 최근 양가 상견례를 마치고 내년 2월8일 결혼식을 올린다.

윤상현 메이비 결혼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윤상현 메이비 결혼, 축하드려요" "윤상현 메이비 결혼, 행복해 보인다" "윤상현 메이비 결혼, 선남선녀 커플 탄생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nt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