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황선희, ‘복면검사’ 합류…재색겸비 ‘워너비 검사’ 변신

기사입력 2015. 04. 21 08:16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헤럴드POP=최현호 기자]배우 황선희가 KBS2 새 수목드라마 ‘복면검사’(극본 최진원 연출 전산, 김용수)에 출연한다.

황선희는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KBS2 새 수목드라마 ‘복면검사’에 일류대학과 연수원을 우등으로 졸업한 검사 서리나 역으로 합류한다. 그는 ‘복면검사’를 통해 지난해 종영한 KBS1 ‘사랑은 노래를 타고’ 이후 1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

이미지중앙

황선희. 사진=프레인TPC


극 중 황선희는 현 법무장관의 딸인 법조계 ‘성골’ 서리나로 분해 날카로운 지성과 우아한 외모를 겸비한 ‘워너비 완벽녀’를 연기한다. 또 서리나는 극 중 사법연수원 동기인 하대철(주상욱 분)의 사건에 깊숙이 관여하며 든든한 조력자로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황선희는 “좋은 작품을 통해 인사드릴 수 있어 행복하다”며 “정의의 편에 선 서리나의 활약을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 통쾌함을 전하고 싶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출연소감을 남겼다.

그는 지난 2011년 SBS 드라마 ‘싸인’으로 데뷔해 SBS ‘시티헌터’, KBS2 ‘난폭한 로맨스’, KBS2 ‘사랑아 사랑아’, SBS ‘주군의 태양’, KBS1 ‘사랑은 노래를 타고’ 등 다양한 작품에서 각양각색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에게 사랑 받아왔다. 매 출연작 마다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해온 황선희가 ‘복면검사’를 통해 선사할 새로운 연기변신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황선희의 차기작 ‘복면검사’는 주먹질은 본능, 능청은 옵션인 속물검사 하대철과 정의는 본능, 지성은 옵션인 열정 넘치는 뛰어난 감정수사관 유민희(김선아 분)의 활약을 담은 드라마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에 이어 오는 5월 방송될 예정이다.

jaeger@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