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광희 '식스맨' 반대 서명 벌써 5000명 넘어서…예원이 원인?!

기사입력 2015. 04. 22 00:59
[헤럴드POP=김현희 인턴기자]광희가 '식스맨' 반대 서명에 몸살을 앓고 있다.

광희가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여섯 번째 멤버로 발탁된 뒤 지난 18일부터 반대 서명이 시작됐다. 반대 서명은 21일 기준으로 5000건을 돌파했다.

'무한도전' 측은 21일 한 매체를 통해 "광희가 잘 정착해야 할 것이다. 웃자고 하는 일에 너무 잣대를 대지 않았으면 한다. 너그럽게 봐준다면 광희도 잘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광희 식스맨 반대서명'을 주도한 누리꾼은 "예원은 온 국민을 속이고도 아직 직접적 사과 한마디 없이 뻔뻔하게 티비에 얼굴을 내밀고 가식적인 웃음을 팔고 있다"며 "이 모든 걸 방치하는 소속사에 속한 광희의 인성도 뻔할 것"이라며 출연 반대 서명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광희와 같은 소속사인 예원은 '이태임 예원 영상' 공개 후 '거짓말 논란'에 휘말렸다. 예원 소속사 스타제국이 공식 입장을 통해 사과했지만 예원의 직접적 사과가 없어 비난을 받고 있다.
이미지중앙

[광희 식스맨 반대서명. 사진 = MBC 무한도전 / 온라인 커뮤니티]


ent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