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토요일이 좋다-주먹쥐고 소림사' 구하라, 종영 앞두고 눈물 보여

기사입력 2016. 01. 23 19:19
[헤럴드POP=강수정 기자]'토요일이 좋다-주먹쥐고 소림사'

'주먹쥐고 소림사' 구하라가 눈물을 보였다.

23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주먹쥐고 소림사'에서는 소림사 마지막 밤을 맞이한 여자 멤버들의 롤링 페이퍼 시간이 공개됐다.

이미지중앙

사진:SBS 방송캡쳐

구하라는 익명으로 적힌 롤링페이퍼를 낭독했다. "우리 귀여운 막내"라는 도입부부터 "아 이거 쑥스럽네"라며 어색해하던 구하라는 언니들이 적은 마음 속 이야기를 읽어 내려갔다.

최정윤은 "내가 여태까지 본 친구들 중에 가장 사랑스러운 아이다. 남동생이 있었으면 보쌈해서 결혼 시켰을 것"이라며 "생각도 깊고 언니를 늘 챙겨줘서 고맙다"고 적어 시선을 모았다.

하재숙도 "귀엽기 만한 꼬맹이가 너무 철이 들고 어른스러워서 더 애처롭고 그래서 안아주고 싶었다"며 언니들을 챙기며 묵묵히 훈련을 받아온 구하라에게 마음을 표현했다.

언니들의 진심 어린 마음에 롤링 페이퍼를 밝게 읽던 구하라는 목이 메이는 듯 "못 읽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