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세월호 유가족 법률 대리인으로 활동해 온 변호사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사입력 2016. 01. 26 03:31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헤럴드 POP=김아람 기자] 세월호 변호사 박주민

세월호 변호사 박주민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세월호 변호사'로 불리는 박주민 변호사(42)를 17번째 인재영입 인사로 입당시켰다.

더민주는 박 변호사의 영입에 대해 "국민인권 수호를 위한 긴급구조팀이 만들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국가권력에 의해 국민의 권리가 침해되는 것을 용납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2012년부터 2년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민변) 사무차장을 역임해왔으며, 밀양 송전탑 피해 주민과 제주 강정마을 주민, 쌍용차 해고노동자 등 공권력에 의해 시민의 권리가 훼손되는 현장에 있어왔다.
이미지중앙

사진 : TV 조선


최근 2년여 간은 세월호 유가족 법률 대리인으로 활동해왔다.

또 2009년 야간집회금지 헌법 불합치 판결, 2011년 차벽 위헌판결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최근에도 물대포 사용에 대한 헌법소원을 제기했었다.

박주민 변호사는 입당인사에서 "결정은 쉽지 않았다. 지금 이 순간은 제 평생 기다려온 순간일까, 아니면 평생 오지 않기를 바란 순간일까 아직도 혼란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며칠 동안 정치가 무엇인지 깊게 고민했다. 저의 결론은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는 것이 정치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최소한 제가 눈물을 나게 하거나 눈물을 외면하는 나쁜 정치는 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기에 오늘 이 자리에서 입당인사를 드리고 있다. 하루 가고 또 하루 가면 사람들이 조금씩 더 행복해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