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POP리뷰] ‘무림학교’ 신현준, 천의주의 열쇠 노렸나 “제 말이 틀렸습니까?”

기사입력 2016. 02. 24 09:00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헤럴드POP=강보라 기자]‘무림학교’ 이범수가 신현준을 18년전 습격사건의 범인으로 지목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무림학교’에는 드디어 시작되는 무림대회의 모습이 그려졌다.

시우(이현우)와의 맞대결에서 결국 기체술에 의해 패배를 맛본 치앙(홍빈)은 수심에 빠져있었다.

강백지(황인영)은 채근으로 치앙을 찾은 왕하오(이범수)는 되려 치앙을 자극하고야 말았다.
이미지중앙

사진 : KBS 2TV ‘무림학교’ 방송 캡처


치앙은 이전부터 품어왔던 의혹을 들먹이며 “도대체 장비서한테 무슨 짓을 시킨거냐”고 따져물었다.

치앙은 “순덕이가 봤다고 했다”며 “진짜 그 사건에 아버지가 관련된거냐”고 말했다.

이때 치앙을 찾아헤메던 순덕(서예지)와 시우가 나타나며 사건을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순덕이의 납치에 대해 추궁하는 아이들에 왕하오는 “납치가 아니야”라며 “심순덕 아니라 그 아이를 만나 긴히 해줄 말이 있었지”라며 황무성(신현준)의 딸 황선아(정유진)을 언급했다.

왕하오는 이에 납득하지 못하는 아이들에 황무송 총장이 18년 전 무림의 후계자로 지목받던 채윤(신성우)를 습격한 배우라고 지목했다.

왕하오는 “황무송 총장이 18년 동안 꽁꽁 숨겨왔던 비밀”이라며 “학교 담장 뒤에 숨어서 그 누구도 비밀과 닿지 못하게 하니 내가 직접 찾아나서는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자가 천의주를 열쇠를 빼앗기 위해 집에 불을 지르고 천의주의 열쇠를 가지고 있는 네 살짜리 아이를 납치했다”며 고 전했다.

왕하오는 마치 알고 있기라도 한 듯 자신의 주장을 끝낸 후 “제 말이 틀렸습니까, 황무성 총장님?”이라며 황무송을 불렀다.

이에 황무송이 복도끝에서 모습을 드러내며 아이들은 혼란에 빠졌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