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피리부는사나이' 신하균, 김홍파 통해 청장과 '원격협상'

기사입력 2016. 04. 12 23:35
리얼라이프
빼박해봤어? 굶지않아도 라인이 달라지는 비법
[헤럴드POP=김현민 기자] 신하균이 김홍파를 통해 김종수를 설득했다.

12일, 오후 11시부터 방송된 '피리부는 사나이'의 12회에서 신하균(주성찬 역)이 생방송을 통해 김종수(양청장 역)을 설득해보기로 결정했다. 이날 신하균은 이원종(이철용 역)이 벌이는 인질극과 자해 소동을 종료시키기 위해 자신의 아버지에게 거래를 제안했다.

신하균은 김홍파(정태수 역)에 전화해 "양 청장이 보고를 받지 않고 있다. 제 전화를 인 이어로 받고, 전달하는 대로 해달라"라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사진:피리부는 사나이



김홍파는 신하균의 제안을 받아들인 후, 김종수에게 "소통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몰아 붙였다. 김홍파는 또 김종수에게 인질극을 벌이고 있는 형사의 사건에 대해 말했다.

김종수는 "폭력으로 맞서는 사람들의 의견은 들어줄 필요가 없다"라고 말하면서 이원종의 인질극을 무시했다. 신하균은 "지금이라도 가서, 진실을 알려주는 게 당신이 해야할 일이다"라고 말하면서 김홍파를 통해 김종수를 자극했다.

조윤희(여명하 역)는 현장에서 이원종에게 "TV를 틀어보라"라고 말하면서 김종수가 하는 말을 전해듣도록 유도했다.

김홍파는 "정직을 최우선으로 해야하는 정치인으로서, 가족을 버리는 잘못을 저질렀다. 청장님, 현장에 가서 진실을 말하고 바로 잡으십시오. 저도 그럴 것입니다"라고 말하면서 진심어린 발언을 했다. 김종수는 TV 앞에서는 김홍파의 의견을 듣는 듯 했지만, 화면이 꺼지자 "밀어붙여라"라고 말하면서 진압을 강요했다. 그러나 김종수의 모든 발언은 인이어의 오류로 대중에 고스란히 공개되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