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③]'부산행' 감독 "소희 연기력 논란? 원더걸스 이미지 탓"

기사입력 2016. 07. 22 15:58
리얼라이프
★커피만 마셔도 살이 빠진다?! 빼자카페 리얼특가
이미지중앙

영화 '부산행' 연상호 감독/사진=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이소담 기자]'부산행' 연상호 감독이 안소희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영화 '부산행'(감독 연상호/제작 영화사 레드피터) 연상호 감독은 22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인터뷰를 갖고 영화 개봉 후 연기력 논란에 휩싸인 배우 안소희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부산행'은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전대미문의 재난 속에서 부산행 KTX 열차에 올라 탄 이들의 생존을 위한 사투를 그린다. 안소희는 '부산행'에서 고등학교 야구부 응원단장이자 당찬 여고생 진희 역을 맡았다. 영국(최우식)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야구부 응원단장으로 열차에 함께 탑승하지만 갑작스런 혼란 상황이 닥치며 친구들과 함께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 한다.

연상호 감독은 안소희 연기력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는 것을 두고 "난 전혀 아쉽지 않았다"며 "소희의 연기가 아쉽다는 생각 자체를 안 했다. 어떤 관점에서 아쉽다는 이야기를 하는지도 잘 모르겠다"고 운을 뗐다.
이미지중앙

영화 '부산행' 안소희/NEW 제공


연상호 감독은 "아무래도 소희가 갖고 있는 이미지가 원더걸스라는 가수 이미지가 강하다보니 그런 이야기가 나온 것 같은데, 영화에서는 사실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다. 문제가 없는 정도가 아니라 잘했다고 생각한다. 캐릭터도 아주 많은 걸 보여주는 캐릭터는 아니었는데, 꽤 성공적이라고 생각하는 게 소희와 최우식 같은 경우는 '부산행'에서 10대의 가벼움 같은 걸 보여주는 게 중요했기 때문이다"고 연출 의도에 따른 연기였음을 밝혔다.

이어 연상호 감독은 "어떤 분들은 소희 우식이가 통화를 하는데서 너무 진지하지 않은 느낌이었다고 하는데, 그런 반응은 애초에 내가 생각했던 반응과도 닮아있었다. 10대들의 행위는 진지함이나 그런 것 보다는 가볍고 발랄하지 않나. 너무 진지하지 않은 느낌으로 보여졌으면 했다"며 "그래서 그들의 퇴장 장면에서 관객이 더 놀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연상호 감독은 "소희와 우식이가 연기한 10대를 보면서 '저런 철없는 것들' 하다가 그들이 쓰레기처럼 버려지는 상황이 생겼을 때 더 충격을 받을 수 있지 않겠나. 그런 효과가 필요했다. 그런 측면에서 안소희 최우식 두 사람이 연기를 정말 잘해줬다고 생각한다. 영화를 본 관객들이 슬퍼하는 장면 중 그 둘의 퇴장을 꼽는 이들이 많다. 그런 측면에선 연출 의도에 따라서 두 배우가 맡은 캐릭터를 통해 10대들의 철없음과 가벼움을 잘 만들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부산행'은 지난 20일 정식 개봉해 이틀 만에 21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몰이 중이다.



☆★☆★이틀만에 210만 돌파, ‘부산행’ 연상호 감독 인터뷰★☆★☆

☞[팝인터뷰①]'부산행' 연상호 감독은 왜 좀비를 KTX에 태웠을까
☞[팝인터뷰②]'부산행' 감독 "공유, 주목 못받아도 괜찮다며 출연"
☞[팝인터뷰③]'부산행' 감독 "소희 연기력 논란? 원더걸스 이미지 탓"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