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삼시세끼' 측 "오리들, 차승원·유해진 등 4인방 쥐락펴락"

기사입력 2016. 07. 29 14:25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임지연 기자] tvN ‘삼시세끼 고창편’의 오리들이 확 달라진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29일 방송될 '삼시세끼'에서는 몇 주 사이 급격히 성장한 오리들이 차승원-유해진-손호준-남주혁 등 4인방을 쥐락펴락한다. 얼마 전만 해도 샛노랗고 뽀송한 솜털을 뽐냈던 아기 오리들이 빠르게 성장해 이제는 외모도, 성격도 완전히 달라진 것. 예전보다 훨씬 밥을 많이 먹는 것은 물론, 논으로 가다 갑자기 일탈을 하는 등 예측할 수 없는 행동으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마치 사춘기를 겪는 것 같이 예전과는 너무 다른 오리들의 모습에 4인방이 당황하며 애를 먹을 예정”이라고 전해 관심을 높이고 있다.

또한 차승원-손호준의 요리부와 유해진-남주혁의 설비부가 격한 신경전을 벌여 재미를 더한다. 요리부의 차승원은 “우리가 밥을 안 해주면 설비부는 굶을 수밖에 없다. ‘삼시세끼’지 ‘삼시설비’가 아니지 않나”라며 설비부를 디스하는가 하면, 요리부에 들어오라고 회유하는 손호준에게 남주혁이 “한 번 시설부(설비부)는 영원한 시설부”라며 흔들리지 않고 유해진에 대한 의리를 지킬 전망이다.

한편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아름다운 시골 풍광을 배경으로 출연자들의 소박한 일상이 잔잔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며 힐링 예능으로 사랑받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