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마스터' 이병헌 "악역 진회장, 사기꾼 모든 면모 갖춘 인물"

기사입력 2016. 11. 22 08:09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소담 기자]'마스터'가 희대의 사기범으로 돌아온 이병헌의 캐릭터 영상을 공개했다.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제작 영화사 집)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매력적 캐릭터와 짜릿한 추격, 통쾌한 카타르시스로 2016년 겨울 새로운 범죄오락액션의 탄생을 예고하는 '마스터'가 한국 영화 8년 만의 악역 캐릭터로 변신한 이병헌의 진회장 캐릭터 영상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영상은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벌이는 사기범 진회장으로 전무후무한 악역 캐릭터를 탄생시킨 이병헌의 강렬한 연기와 남다른 노력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화려한 언변과 쇼맨십을 선보이며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는 수단을 가리지 않는 희대의 사기범 진회장.

“잘 생각해. 내 뒤에 누가 있는지, 네 앞에 누가 있는지”라고 말하는 진회장의 모습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 이병헌의 묵직한 존재감으로 보는 이를 압도한다.

“사기꾼으로서의 모든 면모를 갖춘 인간”이라는 이병헌의 말처럼 누구보다 사람 좋은 웃음을 짓다가도 냉혹한 모습을 드러내고, 때론 경박한 사기꾼의 면모를 보여주는 등 시시각각 변신하는 진회장.

“캐릭터 자체가 이렇게, 저렇게 변신을 많이 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다양한 팔색조의 모습을 보여주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끊임없이 캐릭터를 분석한 이병헌의 모습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내면은 물론 외적인 변신까지 다양한 시도를 거듭하며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은 이병헌은 “흰머리의 양을 조절했는데 이것 또한 사기다”라며 진정한 사기꾼의 면모를 선보여 '마스터'를 통해 보여줄 또 한번의 인생 연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그리고 엄지원, 오달수, 진경까지 각기 다른 개성과 연기력을 갖춘 최고 배우들의 결합, 그리고 550만명을 동원한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더하는 영화 '마스터'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