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박서준X고아라 '화랑', 눈부시다 싱그럽다 청춘이여

기사입력 2016. 11. 29 16:46
이미지중앙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화랑(花郞)’ 티저 영상 캡처


[헤럴드POP=박아름 기자]‘화랑(花郞)’ 반짝이는 청춘의 향연, 눈을 뗄 수 없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화랑(花郞)’(연출 윤성식/극본 박은영)이 오는 12월 19일 첫 방송된다. 100% 사전제작 드라마로, 올 여름 가장 뜨거운 시간을 보낸 ‘화랑’ 제작진 및 배우들의 열정이 어떤 이야기로 완성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처럼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가 ‘화랑’에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은 연이어 특별한 콘텐츠를 공개하고 있다. 풋풋한 청춘의 느낌을 한껏 담아냈던 특별감성 포스터와 캐릭터 포스터, 역동적이고 강렬한 에너지로 가득했던 1차 티저 영상 등. 그리고 11월 29일 또 한 번 ‘화랑’만의 특별함이 돋보이는 콘텐츠가 공개됐다. 바로 2차 티저 영상이다.

11월 29일 네이버 TV캐스트 ‘화랑’ 채널 등을 통해 공개된 ‘화랑’ 2차 티저 영상은 반짝반짝 빛나는 청춘들의 좌충우돌 성장기를 유쾌하게 그려냈다. 40초 가량의 짧은 분량임에도 화랑 6인과 홍일점 고아라의 매력은 눈부시도록 아름답게 빛났다.

2차 티저 영상은 “새 문을 열어라”는 성동일(위화랑 역)의 큰 목소리, 둥둥 울리는 북소리와 함께 시작된다. 이어 영상에는 “세상을 바꿀, 아름다운 청춘들이 온다”, “세상을 바꿀, 막돼먹은 청춘들이 온다”는 커다란 문구가 등장한다. 그리고 “드디어 화랑도의 지옥문이 열렸군”이라는 누군가의 대사처럼, 티격태격 부딪히는 화랑들의 모습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멋들어지게 차려 입은 화랑 복장이 한껏 흐트러질 만큼 몸싸움을 하기도 하고, 공을 들고 푸른 초원을 내달리기도 하는 화랑들. 이들은 함께 춤을 추거나, 천장에 매달리기까지 한다. 스피디한 영상 전환 속에서 쉴 새 없이 넘어지고 부딪히며 함께 하는 청춘들의 모습은 드라마 ‘화랑’이 그려나갈 싱그럽고 유쾌한 이야기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장면 장면을 훔쳐내는 7인 7색 청춘들의 이미지가 강렬하게 다가왔다. 상처투성이가 된 채 “여기 법 같은 거 없냐?”고 묻는 박서준(선우 역), 화랑들 때문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는 홍일점 고아라(아로 역), “앞으로 재미있겠어”라며 찡긋 웃는 박형식(삼맥종 역). 이외에도 각기 다른 미소로 화면을 가득 채운 최민호(수호 역), 도지한(반류 역), 조윤우(여울 역), 김태형(뷔/한성 역)까지. 눈부신 청춘들의 향연이 보는 이의 시선과 마음을 사로잡는다.

‘화랑’ 제작진은 1차 티저 영상을 통해 역동적이고 묵직한 청춘들의 강렬한 에너지를 보여줬다. 그리고 2차 티저 영상을 통해 조금은 서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청춘의 매력을 담아냈다. 2개의 티저 영상을 통해 이토록 다른 느낌, 다른 재미를 선사한 ‘화랑’이 본방송을 통해 보여줄 이야기는 무엇일지 12월 19일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화랑'은 드라마 사상 최초로 신라시대 화랑을 본격적으로 그리는 작품으로 1500년 전 신라의 수도 서라벌을 누비던 꽃 같은 사내 화랑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 눈부신 성장을 그리는 본격 청춘 사극이다. 100% 사전제작 드라마로, 지난 9월 촬영을 마쳤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