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前 에이프릴' 이현주, 쟈니스-AKB48 출신과 日 연극서 호흡

기사입력 2016. 12. 02 17:21
리얼라이프
★가을에 챙겨 먹으면 더 좋은 추천푸드7
이미지중앙

DSP미디어 제공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배우로 전향한 걸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연극으로 또 한 번 활동 영역을 넓힌다.

2일 소속사 DSP 미디어에 따르면 이현주는 일본 창작극으로 초연을 앞둔 '이가의 신부'(작/연출 카시다 쇼고)를 통해 새로이 연극 도전에 나선다.

'이가의 신부'는 '이가의 닌자'의 후예이자 대자연을 사랑하는 조금 평온하고 바보같은 남자인 '산시로'가 어느날 마을의 존경받는 장로에게 “산시로의 대에서 이가는 끝이 난다”라는 말을 듣게 된 후 가문을 지키기 위해 신부를 찾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극중 이현주는 교환학생으로 일본에 간 한국인 대학생이자, 방과 후 신사에서 소토코바와 유키나를 도와 아르바이트를 하는 대학생 여민 역할을 맡았다.

이현주와 더불어 쟈니스 소속사 출신 마치다 신고와 2013 주논보이 콘테스트 준 그랑프리 니시키와 슌스케, 전 AKB48 출신 카타야마 하루카, 대국남아 인준, TRITOPS 일군, APEACE 도환 등이 출연한다.

앞서 이현주는 OCN 드라마 '모민의 방'에서 모민의 동생 모다 역으로 첫 정극 연기에 도전해 자연스러운 표정 연기와 대사 처리로 합격점을 받았다. TV 드라마에서 멋진 활약을 펼친 이현주가 일본 현지에서의 첫 연극 도전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이현주가 합류한 연극 ‘이가의 신부’는 오는 2017년 1월 13일부터 22일까지 일본 도쿄 긴자 하쿠힌칸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