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컬투쇼' 리지 "물오른 미모? 쌍꺼풀 다시 집었다" 솔직

기사입력 2016. 12. 20 15:17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수형 기자]가수 리지가 물오른 미모에 대해 쌍거풀이 풀려서 살짝 집었다며 솔직하고 털털한 입담으로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20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화요일 미친 퀴즈’코너에서는 특별 게스트로 가수 리지가 출연해 다양한 입담을 즐겼다.

앞서 이날 방송에서 DJ 컬투는 “에프터 스쿨 비쥬얼 담당 박리지로 불린다”면서 반갑게 리지를 맞이하자 리지는 “줄여서 에비박이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에 컬투가 “요즘 제일 괜찮은 것 같다”고 묻자, 리지는 “쌍꺼플이 풀려서 살짝 집었다”며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을 안긴 것.

또한 리지는 가장 좋아하는 음식으로 “소주”를 말해 또 한번 웃음을 선사하면서 털털한 매력으로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