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김우빈 "'마스터' 속 춤추는 장면? 콘셉트는 비욘세"

기사입력 2016. 12. 21 17:51
이미지중앙

CJ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이소담 기자]'마스터' 김우빈이 영화 속 춤 콘셉트를 공개했다.

영화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매력적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배우들의 연기, 숨 돌릴 틈 없이 몰아치는 전개, 통쾌한 카타르시스로 폭발적인 호평을 얻고 있는 '마스터'가 지난 20일 CGV왕십리를 비롯해 강변, 광주터미널, 구로, 대구, 대전, 동수원, 목동, 상암, 서면, 소풍, 압구정, 영등포, 오리, 인천, 일산, 천안펜타포트까지 전국 CGV 17개 극장 관객들과 함께하는 CGV 스타★라이브톡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CGV 스타★라이브톡은 조의석 감독과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질문과 답변, 그리고 '마스터'의 스틸과 함께 다채로운 비하인드 스토리로 관객들에게 유쾌하고 뜻 깊은 시간을 선사했다.

한국 영화계의 연기 마스터들을 한 자리에 모은 조의석 감독은 화려한 캐스팅 라인에 대한 소감을 묻자 “제 첫 반응은 ‘어떡하지?’였다. 기쁨보다는 부담이 조금 컸고, 촬영 현장에서 만감이 교차했다”며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우빈은 “감독님은 현장에서 배우들을 많이 믿어 주셨고 현장 분위기가 밝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편하게 연기할 수 있게끔 해 주셨다”고 전해 조의석 감독과 배우들의 호흡을 기대케 했다.
이미지중앙

또한 진회장과 그 배후의 권력을 끝까지 쫓는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 역할에 대해 강동원은 “영화를 촬영하며 굉장히 통쾌함을 느꼈다”며 '마스터'가 선사할 강력한 한 방의 카타르시스를 예고했다.

'감시자들'에 이어 또 한 번 경찰의 이야기를 다룬 이유에 대해 조의석 감독은 “이런 경찰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김재명이 현실에 나타날 때까지는 경찰 영화를 계속 찍지 않을까 싶다”며 남다른 소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원네트워크 사무실에서 박장군이 춤추는 장면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묻자 김우빈은 “사람들 앞에서 춤춰 본 적이 많지 않아서, 집에서 춤추는 모습을 핸드폰으로 녹화해 감독님께 보여 드렸다. 제 춤의 콘셉트는 비욘세였다”고 전해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뿐만 아니라 진회장과 김엄마의 긴장감 넘치는 관계에 대해 이병헌은 “원네트워크가 사기범 집단이다 보니 식구라고 하면서도 뒤로는 다른 생각을 하고,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지 서로가 서로를 두려워하며 경계하기도 하는 관계를 입체적이고 재미있게 연기하고자 했다”며 예측불허의 전개 속 '마스터'만의 특별한 재미를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