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애타는 로맨스' 성훈♥송지은, 아슬아슬 찌릿찌릿 만남 포착

기사입력 2016. 12. 26 09:17
리얼라이프
[한정특가]건조한계절,가습이필요할때 LED캔들가습기
이미지중앙

가딘미디어 제공


[헤럴드POP=박아름 기자]까칠 능글남 성훈과 모쏠 철벽녀 송지은이 만났다.

2017년 대한민국을 愛(애)태울 단 하나의 로코, 사전제작 글로벌 로맨스 드라마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 연출 강철우)‘는 원나잇 스탠드로 만난 두 남녀가 3년 후 우연히 워커홀릭 까칠 본부장과 그의 회사 사내식당 신참 영양사로 재회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경쾌하게 담아낼 작품.

극 중 성훈은 웬만한 연예인보다 잘생긴 외모와 기럭지를 가진 업계 1위 대복그룹 오너의 외아들 차진욱으로, 송지은은 모태솔로에 언제나 블라우스는 목 끝까지, 출근할 땐 검은색 정장 바지만을 고집하는 소설 속 ‘B사감’ 같은 인물 이유미로 분해 로맨스 전개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특히 대세 배우와 연기돌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던 성훈(차진욱 역)과 송지은(이유미 역)은 공개된 스틸만으로도 화보 같은 케미를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높이고 있다.

사진 속 송지은은 오프숄더 드레스를 차려 입고 주위를 둘러보다 어느샌가 성훈의 품에 안겨 눈을 맞추고 있다. 이어 성훈에게 안겨있는 송지은의 옷은 무언가에 잔뜩 젖어있어 이들의 만남이 범상치 않음을 예감케 한다. 이는 두 사람의 원나잇 스탠드의 서막을 알리는 역사적인 첫 만남이라고 해 극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있다.

강원도 삼척의 한 리조트에서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 성훈과 송지은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촬영을 이어나갔다고. 첫 만남인 만큼 설레는 장면을 만들기 위해 수시로 호흡을 맞춰보며 환상의 연기 호흡과 케미까지 발산했다는 후문이다.

드라마 ‘애타는 로맨스’의 관계자는 “성훈과 송지은 모두 출중한 외모와 연기력을 가지고 있는 배우이기에 나란히 서 있기만 해도 동화 같은 케미를 만들어 낼 뿐만 아니라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하는 열연까지 보여주고 있다”며 “두 사람 모두 드라마에 대한 애정이 크고, 연기 욕심이 있는 배우들이기에 가슴 설레는 명장면이 많이 탄생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글로벌 로맨틱 코미디 ‘애타는 로맨스’는 100% 사전제작 드라마로 오는 2017년 상반기 방영을 목표로 막바지 촬영에 한창이다. 특히 ‘죽은 연애세포도 살리는 드라마’라는 호평을 받으며 두터운 폐인을 양성했던 리메이크 드라마 ‘1%의 어떤 것’을 제작한 가딘미디어의 차기 작품으로 더욱 기대감을 모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