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주간아' 승리 "보컬학원 사업, 선생과 제자 눈 맞아 철수"

기사입력 2017. 01. 04 18:15
이미지중앙

MBC 에브리원 캡처



[헤럴드POP=성선해 기자] 승리가 보컬 학원 사업을 접은 이유를 밝혔다.

4일 오후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이 빅뱅 특집으로 방송됐다. 이날 정형돈은 데프콘과 뮤직비디오를 승리네 가게에서 찍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정형돈은 "승리가 대관료를 제값으로 받더라"고 했다. 승리는 "내가 직접 운영하진 않는다. 하지만 듣고 보니 직원들이 참 일을 열심히 하는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승리는 "나는 보컬과 댄스 아카데미도 하고 있다. 거기서 많은 아이돌들이 탄생했다"라며 위너 진우, 방탄 제이홉 등을 언급했다. 이어 승리는 "하지만 선생님과 학생이 눈이 맞아서 학부모에게 연락이 오더라. 그래서 접었다"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