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라디오스타’, 괴물 래퍼들의 반전 입담 폭발(종합)

기사입력 2017. 01. 12 00:36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사진 :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노윤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래퍼들의 입담이 폭발했다.

1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괴물은 모두가 알아보는 법’ 특집으로 꾸며져 비와이, 블랙핑크 지수&로제, 딘딘, 지조가 출연했다.

비와이는 자신이 예전에 썼던 가사들이 현실로 이루어졌다고 말하며 “‘중2병’ 가사에 싸이 형에 나오는데 최근 싸이 형한테 연락이 왔다”며 “콘서트에 게스트로 초대하고 싶다고 하셔서, 초대 받아서 2곡정도 불렀다”고 말했다. 이어 블랙핑크 출연에 선뜻 ‘라디오스타’ 섭외에 응했다는 말에 “물론 블랙핑크 팬이다. 그런데 와전이 됐다”며 “처음 연락이 오셨을 때는 너무 정신없을 때였고. ‘쇼미더머니’ 끝나고 나서 방송적으로는 핫해졌는데 음악적으로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 방송만 하다가 사라지는 경우가 많아서 멀리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비와이는 사이먼디의 수없는 러브콜을 고사한 이유에 대해 “개인적인 욕심이 있다”며 “저희 한계를 시험해 보고 싶었다. 제가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다며 5년 동안 교제 중인 여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딘딘은 레드벨벳 아이린의 팬이라고 밝히며 함께 ‘라디오스타’에 출연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아이린도 최근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던 터. 딘딘은 “그때 저한테 그런 말을 안 하셨다. 그래서 스케줄이 있으니까 거절을 했는데, 알았다면 스케줄을 뺐을 거다”며 “너무 좋아한다. 옆에 앉아있는 것만으로 좋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딘딘은 “레드벨벳을 원체 좋아했다. 레드벨벳 팬들과 소통을 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트와이스 분들과 친해지면 안 될 것 같아서 차단하고 있었는데, ‘티티’(TT)가 딱 꽂혔다. 원스(트와이스 팬클럽 이름) 친구들하고 대화가 통하더라. 그래서 내가 원래 레드벨벳 팬인데 트와이스에 입덕했다고 했더니 팬들이 심각하게 ‘잡덕 안 좋아하는데’ 이러더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딘딘은 이전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규현의 자리를 노리며 협박 아닌 협박을 했던 일을 언급하며 “제가 형을 너무 몰라 뵀다. 당시 SNS 멘션에서 제가 본 언어만 15개였다. 칭찬인 줄 알고 번역기를 돌렸는데 욕이었다. 이 분들은 건드리면 안 되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분들은 출연료를 받지 않나. 저는 출연료를 반을 규현 형에게 드리겠다. 형 반을 드리고 회사랑 나누겠다. 저는 그렇게 형 군대 간 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다가 형 오면 돌려 드리겠다”고 ‘라디오스타’ MC 자리를 노리는 야망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딘딘은 지드래곤을 향한 지극한 ‘팬심’도 드러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조는 독특한 단어 구사와 어투로 입을 열 때마다 큰 재미를 선사했다. 또한 절친한 딘딘과 티격태격하며 국회 청문회를 패러디해, 예능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와 동시에 ‘프리스타일 챔피언’다운 즉석 랩 무대를 선사해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예능 새내기’ 블랙핑크 지수와 로제는 긴장된 모습을 보인 터. 그러면서도 입을 다물고 말을 하는 독특한 개인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고,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 애교를 선보이는 등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