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이병헌-오지호-남궁민, 봄과 함께 극장가로 불어온다

기사입력 2017. 02. 15 18:23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소담 기자]'커피 메이트' 오지호를 비롯해 '비정규직 특수요원'의 남궁민, '싱글라이더'의 이병헌까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훈남 배우들이 오는 3월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과 만난다.

오지호, 윤진서 주연의 일탈 로맨스 '커피 메이트'(감독 이현하) 오지호를 비롯해 '비정규직 특수요원'(감독 김덕수) 남궁민, '싱글라이더'(감독 이주영) 이병헌 등 대세 훈남 배우들이 오는 3월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으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미지중앙

먼저 최근 드라마 '김과장'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남궁민은 '비정규직 특수요원'에 출연, 극 중 보이스피싱 회사의 미스터리한 사장 역을 맡아 젠틀한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할 예정이다.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댓글을 달던 국정원 비정규직 요원이 우여곡절 끝에 보이스 피싱 사건에 뛰어들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로 강예원, 한채아 주연을 맡았다.

이미지중앙

이어 '싱글라이더'는 '번지점프를 하다' 이후 16년 만에 웰메이드 감성 드라마로 돌아온 이병헌의 연기 변신으로 각광받고 있는 작품.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밝혀지는 충격적인 진실을 담은 이야기를 담은 '싱글라이더' 주연을 맡은 이병헌은 모든 것을 잃고 사라진 한 남자 강재훈 역을 맡아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감성을 전하는 독보적인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미지중앙

지난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 ‘한국 영화의 오늘 ? 파노라마’ 부문에 초청, 작품성을 인정받은 '커피 메이트'의 오지호 또한 3월 극장가를 사로잡을 대세 배우 반열에 이름을 올리며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 '커피 메이트'는 우연히 ‘커피 메이트’가 된 두 남녀가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했던 비밀들을 공유하며 걷잡을 수 없는 감정의 폭풍에 휘말리게 되는 일탈 로맨스.

극 중 자신만의 비밀 언어를 가진 신비로운 남자 희수 역을 맡은 오지호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오 마이 금비'를 통해 얻은 ‘국민 아빠’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애틋한 로맨스의 주인공으로 변신, 관객들의 마음에 봄바람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대세 훈남 배우 오지호와 묘한 매력을 가진 배우 윤진서의 첫 번째 멜로 호흡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커피 메이트'는 누구나 한 번쯤 꿈꿔봤을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통해 올해 봄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이다. 오는 3월1일 개봉.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