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얼굴이 열일" 빅스 엔, 남친짤의 정석[화보]

기사입력 2017. 02. 17 10:29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임지연 기자] 빅스의 리더 엔(차학연)이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엔은 외출 직전, 집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 촬영 내내 엔은 여유로운 모습으로 스태프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얼마전 뮤지컬 ‘인 더 하이츠’의 주인공 베니 역할을 성공적으로 마친 엔은 “표현하고 싶은 베니를 다 표현하지 못한 것 같은 아쉬움은 당연히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베니를 차학연으로 만들라는 주문을 받아서 즐거웠다. ‘베니가 나라면, 이렇게 했겠지?;라고 생각하며 무대에 임했다.”라며 뮤지컬 무대에 애정을 드러냈다.

빅스로서 활동 뿐 아니라 라디오 DJ, 연기자, 뮤지컬 배우로까지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있는 엔은 “지금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들이 나를 좋아하면서 더 즐거워하고 자부심도 가질 수 있게 새로운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그리고 그렇게 노력하는 게 재미있다” 며 팀의 리더다운 어른스러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현재 엔은 OCN에서 5월에 방영될 드라마 ‘터널’의 촬영을 앞두고 있다. 엔의 단독 화보 인터뷰 전문은 매거진 ‘쎄씨’ 3월호와 쎄씨 홈페이지(www.ceci.co.kr)에서 만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