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피고인’ 엄현경, 엄기준 배신하고 검찰과 손 잡았다

기사입력 2017. 03. 06 22:27
리얼라이프
★주름완화와 탄력까지 '코리아나'7종세트 '8만원대'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엄현경이 엄기준을 배신했다.

6일 오후 10시 방송된 SBS ‘피고인’에는 차민호(엄기준 분)를 배신하는 나연희(엄현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차영운(장광 분)은 차명의 모든 비리 혐의 등을 차민호에게 뒤집어씌울 생각이었다. 그러나 차민호가 눈치 채지 못하게 조용히 일을 처리하는 것이 우선이었다. 아침부터 차민호의 집을 방문한 차영운은 “선호 너한테 하나하나 넘겨 줄 생각이다, 나도 이제 늙었어”라고 말했다.

차영운은 차민호에게 “차명은 이제 네 것이 될 것이다, 잘해서 다음에 은수에게 갈 수 있도록 하고”라며 세상 친절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나연희는 갑작스러운 차영운의 방문에 불안한 기운을 감지했다. 차민호는 아무것도 모른 채 “걱정마, 다 끝난 일이야”라며 나연희의 불안을 잠식시키려고 했다.

하지만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반전이 있었다. 차명이 검찰의 수사리스트에 오르도록 자료를 넘겨준 것이 다름 아닌 나연희였던 것. 나연희는 남편이 구속될 수 있다는 말에도 덤덤하게 이를 받아들이는 모습이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