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팝인터뷰]장재인이 윤종신에게.."멈추지 말아요"

기사입력 2017. 04. 19 09:20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박수정 기자]“숙제 하나 끝낸 기분이에요. 바로 다음 작업 하려고요. 윤종신 선생님이랑 약속했어요. 올해는 활동 많이 하기로!!”

마치 동네 친구와 이야기하는 기분이었다. 대화를 나누다보면 어느새 고민도 훌훌 털어놓을 것 같은 편안함을 줬고, 동시에 그 고민을 대신 해결해 줄 것 같은 털털함도 있었다. 독특한 장재인의 음색만큼, 그만의 감성이 느껴졌다.

1년 8개월 만에 신곡 ‘까르망’을 발표한 장재인은 올해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까르망’은 박근태, 옥정용이 공동 작곡하고 장재인이 작사한 재크와 포크를 결합한 장르의 곡. 작곡가 박근태는 장재인 특유의 여리면서도 힘 있는 보컬을 잘 살릴 수 있는 장르로 재즈를 선택, 주로 포크 음악 색깔을 보여 온 장재인의 새로운 시도를 이끌었다. 박근태와 장재인이 서로와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동시에 말하면서 협업은 성사됐다.

장재인이 오랜만에 신곡이 발표할 수 있었던 것도 박근태 작곡가 특유의 추진력 덕분. 정반대의 스타일을 가진 두 사람은 이번 작업을 통해 서로 공부했다. 박근태는 곡의 콘셉트와 뮤직비디오, 의상 스타일링까지 톤앤매너의 유지와 프로덕션을 중요시하고, 장재인은 자신의 직감에 따른 결과를 중시했다.

“그분의 삶 스타일이 영향을 많이 준 거 같아요. 연륜이 있으신데 계속 공부를 멈추지 않아요. 저런 멋있고 어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서로 음악 스타일이 다른 성향의 완벽주의예요. 공부한다고 생각하고 믿고 따랐어요. ‘까르망’은 음계가 새로운 도전이었어요. 반음계 멜로디가 많았는데 그냥 가사로 안 살 거 같아서 스캣으로 가사를 썼어요.”

이미지중앙

박근태는 장재인에게 특히 리듬에 관련된 것을 주문했다고. 장재인은 “나와 박근태 작곡가는 리듬이 다르다”며 “내 리듬 스타일을 유지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작곡가님이 하는 이야기가 모두 수긍이 가능한 이야기였다. 박근태라는 아티스트의 리듬이니까 그것에 따르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까르망’을 작사한 장재인은 가사에 어떤 직감을 담았을까. 장재인은 “제 상황을 솔직하게 담자는 생각이 가장 강하다. 사랑에 대해 회의적이기도 하고, 사랑을 받아들이는 입장을 담담하게 담아보자는 생각”이라며 “헤어진 뒤에 다시 다른 사랑을 받아들이는 상황을 정하고, 공감포인트도 많이 생각했다. 오로지 제 얘기만 쓰는 게 아니고 제 또래들이 이런 생각을 하는 걸 대화를 통해서 느꼈다”고 말했다.

프랑스에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한 것도 ‘까르망’이란 단어가 진홍빛을 뜻하는 프랑스어이기 때문에 톤앤매너를 중시하는 박근태 작곡가와 직감을 중시하는 장재인의 교집합이 만난 결과다. 뮤직비디오에는 장재인이 캠코더로 직접 촬영한 영상도 일부 삽입됐다. 장재인은 “3일 정도 촬영했는데 제가 찍은 캠코더 영상도 넣었다. 감독님이 일부러 흔들리게 찍어달라고 하셨다. 촬영하면서 스스로 ‘장디(장재인 디렉터)’ 라고 불러달라고 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요즘은 뮤직비디오 끝나고 크레딧이 나오지 않더라. 크레딧이 있다면 내 이름도 올려달라”고 미스틱에게 요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뮤직비디오 속 프랑스 거리를 거니는 장재인은 이전보다 더 아름다워진 외모도 자랑한다. 이에 장재인은 “헤어와 메이크업을 담당하는 친구가 보통이 아니다”며 “나를 만들어주셨다. 예전에 저는 맨얼굴을 좋아했는데 이제 화장을 하면 셀카를 그렇게 찍게 된다. 종느님(헤어메이크업 담당자 정종민)을 만나 셀카 욕구를 키웠다”고 웃었다. 오랫동안 해온 필라테스도 장재인 뷰티의 비결이었다.

이미지중앙

‘까르망’을 시작으로 올해는 장재인의 음악을 자주 들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장재인은 “윤종신 쌤이랑 약속했다. 멈추지 말고 일을 하자고, 계속 일을 시켜달라고 대화를 나눴다. 미스틱의 ‘리슨’ 프로젝트도 하기로 했다”고 계획을 전했다. 박근태와의 다른 작업물도 들을 수 있을 것이라 귀띔했다.

장재인은 “음악도 열심히 만들고, 올해를 기점으로 해서 내년에 실력이 확 늘었으면 좋겠다”며 “목표는 제가 도달하고 싶은 곳”이라고 밝히며 윤종신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윤종신 선생님, 사랑합니다. 노래 많이 내게 해주세요. 존경합니다. 선생님 마음 깊이 존경합니다. 어린 저를 잘 품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배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장재인은 “제 음악은 듣는 분들이 ‘장재인스러움’이 있다고 하더라. 나도 내 세계를 표현하고 싶다. ‘장재인 색깔의 음악을 듣고 싶다. 그녀가 예전처럼 다시 자신의 색깔을 표현하길 원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며 음악활동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