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귓속말’ 권율, 김홍파 사망에 오열…김갑수에 복수 다짐

기사입력 2017. 04. 25 22:24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권율이 복수의 불씨를 지폈다.

25일 오후 10시 방송된 SBS ‘귓속말’에는 자신의 부친을 살해한 최일환(김갑수 분) 앞에서 감정을 자제하는 강정일(권율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강정일이 지금까지 겁 없이 일을 벌일 수 없었던 데는 강유택(김홍파 분)의 막강한 재력과 권력이 뒤를 받히고 있었다. 그러나 이가 사라진 상황에서 영민한 강정일이 섣불리 행동할 리는 없었다.

최일환과 강유택의 마지막 접선 장소였던 건물는 화재로 불탄 뒤였다. 최일환은 살인 현장의 증거를 없애기 위해 고의적으로 방화를 지시하고 강유택의 시신을 빼돌린 상황이었다. 이곳을 찾아 최일환이 강유택을 죽였다는 정황을 발견한 강정일은 그를 찾아가 아버지 강유택가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거짓말을 했다.

조경호(조달환 분)에게 전화를 하라고 지시했던 강정일은 이를 강유택으로 위장했다. 강정일은 강유택과 일상적인 대화를 하는 척 하며 전화를 마무리했다. 이어 최일환에게 “아버지가 전해달라고 하셨습니다, 대표님께 진 빚이 있다고 저한테 대신 갚아달라고”라고 일침했다. 그러나 사무실로 돌아온 강정일은 결국 무너지고야 말았다. 그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강유택의 복수를 다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