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송가연 "나도 내가 더럽다"..스캔들 파문

기사입력 2017. 04. 27 18:08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송가연 인스타



송가연이 최근 ‘서두원의 보복이 두려워 잠자리에 응했다’는 내용의 녹취록이 공개돼 논란이 커진 가운데 입장을 전했다.

격투기 선수 송가연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며칠 전 가처분 승소 결정이 나왔다. 이제 활동이 가능하게 되었다”며 근황을 밝혔다.

또한, 그는 “법원에서 상대측의 책임이 더 크다고 판단해주었고 이와 같은 결정이 나왔다”며 “축하해주고 응원해준 많은 분께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송가연은 “저는 꾸준히 훈련 열심히 하고 있다”며 “역시나 왜곡된 기사들이 나오는데 법의 판단이 어떻게 나올지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으며 최근 공개된 녹취록 논란과 관련해 “부분만 공개해서 부풀린다고 진실이 가려지지 않는다”며 “저는 성희롱으로 고소한 적이 없다. 녹취록을 가지고 협박한 협박죄로 고소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녹취록 중 나온 욕설과 비난하는 말들은 공개되지 않았다. 제가 말했던 내용도 공개되지 않았다”며 “곧 법의 판결과 모든 것들이 공개되면 팬들이 알아서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개된 송가연 녹취록을 보면 정두홍 대표가 “너는 지금도 걔(서두원)가 무섭고 싫은 거야? 아니잖아”라고 묻자 송가연은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저는 이런 상황이 진짜 싫습니다. 저도 제가 더럽습니다”고 고백한다.

정 대표가 “너가 걔(서두원) 때문에 이 바닥에 들어왔는데 걔 요구나 걔 말을 들어주지 않으면 뭔가 보복을 당할까 봐 응해준 측면이 되게 많다라는 거지?”라고 묻자, 송가연은 “실질적으로 그렇습니다”고 이야기한다.

이어 정 대표가 “이런 것들을 이용해 너랑 잠을 잔 걔도 웃기고, 쫓겨날까 봐 겁먹고 무서워서 같이 자는 너도 웃기다”고 하자, 송가연은 “맞습니다”라고 대답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