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박보검, 빚 8억 파산 절차..충격

기사입력 2017. 05. 02 18:16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배우 박보검이 아버지로 인해 수난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아버지로 인해 수난을 겪은 스타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패널들은 "박보검 아버지가 8억 원 빚을 졌다. 2008년 대부업체에서 3억 원을 빌렸는데 대출 과정에서 당시 미성년자인 박보검을 연대보증인으로 등록했다. 이후 박보검에게 연예계 활동 수입이 발생해 연대보증인 박보검에게 채무 변제 요구가 온 것"이라고 밝혔다.

한 패널은 "신인배우가 감당할 수 없는 돈이었다. 결국 박보검은 2014년 개인 파산, 면책 신청을 했다. 22세 어린 나이에 파산 절차를 밟게 된 것"이라며 "법원은 3천만 원 변제 시 채무를 탕감하는 중재안을 제시했다. 대부업체가 이를 동의해 파산절차가 종결됐다. 1년 뒤 이 사실이 알려졌고 소속사 측은 '개인적인 일이라 구체적인 언급은 힘들다'고 입장을 내놨다"고 전했다.

특히 박보검은 영화 '차이나타운'에서 악성 채무자의 아들 역할을 맡았다. 박보검은 "나와 흡사한 점이 많다. 특히 어느 신에선 연기하기가 힘들고 괴로웠다'고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 패널은 "방송에서 류준열이 빚에 대한 자신의 상황을 얘기했는데 박보검이 아무 말 없이 그 말에 눈물을 흘렸다더라. 비슷한 과거 때문에 흘린 공감의 눈물이 아니었을까 싶다"고 추측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