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남경주X최정원X이지하X송일국, '대학살의 신' 첫 리딩부터 기대감↑

기사입력 2017. 05. 08 09:48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은정 기자] 첫 리딩부터 심상치 않다.

6년 만에 새롭게 돌아온 2017 연극 '대학살의 신'이 지난 5월 1일, 이 작품의 주역을 맡은 배우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송일국 그리고 연출 김태훈이 참여한 가운데 첫 연습이 진행됐다.

본격적인 연습에 앞서 김태훈 연출은 “'대학살의 신'은 인물들의 심리, 부부 사이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들을 섬세하고 위트 있게 담은 코미디 작품이다. 최상의 공격과 방어를 위해 교양이라는 갑옷을 벗어 던지고 맨 몸으로 진흙탕 싸움을 마다 하지 않는 ‘교양 있는 척 하는 어른이들의 싸움’이 무대에서 펼쳐졌으면 한다” 고 극의 방향성을 이야기했다.

바로 이어 새롭게 윤색된 대본으로 리딩이 시작되었다. 사진 촬영 이후, 처음 만난 네 명의 배우는 첫 리딩에도 불구하고 놀라운 몰입과 호흡으로 끝없이 이어지는 대사를 팽팽한 설전으로 만들어냈다.

연습이 끝난 후 배우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송일국은 캐릭터와 작품에 대한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며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어보았는데, 배우들의 합이 너무 잘 맞아 놀랐다” “좋은 시너지로 공연이 잘 나올 것 같다” “작품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졌다” “앞으로 진행될 모든 과정이 기대된다” 며 모두 입을 모아 작품에 대한 기대감과 설렘을 드러냈다.

한편, 개성과 실력으로 중무장한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 6년 만에 새롭게 돌아온 2017 연극 '대학살의 신'은 오는 6월 24일부터 7월 23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신시컴퍼니)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