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송혜교, 염산테러 협박 사건..범인 '충격'

기사입력 2017. 05. 16 17:55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풍문쇼' 캡처



배우 송혜교 염산 테러 협박 사건의 전말이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연예부 기자는 "2005년 1월에 있었던 일인데, 송혜교의 어머니에게 한 통의 편지가 도착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 편지 내용은 이렇다. '현금 2억 5천만 원을 주지 않으면 송혜교와 당신의 몸에 염산을 뿌릴 것이다. 평생 자식의 몸이 썩으며 녹아내리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면 잘 생각해라. 이미 다량의 염산과 환각제를 준비해뒀다'라고 협박하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경악했고, 연예부 기자는 "이 협박편지를 보자마자 어머니가 송혜교를 일단 외부로 피신을 시켰다. 혹시 몰라서. 그리고 바로 경찰에 신고를 했는데, 이때 송혜교와 어머니가 받은 고통이 굉장히 심각한 수준이었다고 한다. 그래서 송혜교는 협박을 받은 직후부터 어머니 외에는 아무와도 연락을 하지 않고 은둔하며 지냈다고 한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자 한은정은 "범인은 잡혔냐?"고 물었고, 연예부 기자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잠복수사를 시작했는데, 당시 퀵서비스 직원으로 위장한 경찰이 범인을 검거하는데 성공한다. 그런데 검거 후 범인의 얼굴을 본 어머니가 '이럴 수가 없다. 그럴 리가 없다. 믿을 수가 없다'면서 오열을 했다고 한다. 범인이 바로 송혜교와 3년 동안 동고동락을 했던 전 매니저였기 때문"이라고 답했고, 출연진들은 패닉상태에 빠졌다.

연예부 기자는 이어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던 매니저가 이런 일을 벌였다는 게 얼마나 충격이었겠냐? 얼마나 놀랐겠냐? 그래서 경찰에서 조서를 꾸밀 때도 어머니가 너무 어이없어서 통곡을 할 정도로 울었다고 한다. 하지만 결국엔 선처를 해 달라고 했다고 한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안겼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