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②]설경구 "임시완, 항상 밝아 예쁘다"

기사입력 2017. 05. 20 08:29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설경구가 후배 임시완에 대한 애정을 뽐냈다.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모든 것을 갖기 위해 불한당이 된 남자 ‘재호’와 더 잃을 것이 없기에 불한당이 된 남자 ‘현수’에게 마음을 열고 가까워지면서, 의리와 의심이 폭발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이번 작품에서는 설경구가 ‘재호’로, 임시완이 ‘현수’로 분했다. 두 인물이 의리와 의심이 오가기에 설경구와 임시완의 케미가 돋보인다.

“시나리오 단계부터 좋은 방향이든, 나쁜 방향이든 ‘현수’(임시완 분)의 성장담 같은 게 있었다. (임)시완이가 맑은 이미지가 있지 않나.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듯한 느낌이 있다. 영화 속 시완이가 머리에 노란 물 들이고 왔을 때 앳된 모습이 그랬다. 저보다 먼저 캐스팅이 돼 있었는데, 호흡은 맞출 필요라는 걸 못느낄 정도로 시작부터 잘 통했다.”

이미지중앙

배우 설경구/CJ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러면서 설경구는 임시완의 촬영장에서의 태도 역시 칭찬했다. “나뿐만 아니라 스태프들 역시 모두 시완이를 좋아한다. 시완이는 항상 밝은 것 같다. 나는 힘들 때는 힘든 티가 나기도 하는데 말이다. 시완이는 늘 스태프들한테 진심으로 대하는 것 같다. 일일이 인사하는 거 보면 기특하다.”

극중 ‘현수’가 ‘재호’(설경구 분)를 습격하려는 반대파 일원의 공격을 막게 되면서 두 인물은 급속도로 가까워진다. 설경구는 ‘재호’를 ‘현수’의 멘토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부터 ‘재호’는 ‘현수’의 멘토 같았다. 바닷가에서 불꽃놀이를 한 후 ‘현수’에게 하는 ‘이렇게 살려고 사는 게 아냐. 살려고 이렇게 사는 거지’라는 대사가 ‘재호’의 속내였다. 그러면서 ‘살면서 벌어지는 일이라는 게 대부분 뒤통수에서 오게 돼있거든..’이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하기도 한다.”

이미지중앙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스틸


이러한 가운데 변성현 감독이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느와르보다는 멜로에 가깝다고 강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설경구는 “기자간담회 때 들어서 천만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촬영 중 들었으면 헷갈렸을 것 같기도 하다. 그런데 (김)희원이는 ‘재호만 짝사랑할 거야. 난 재호 바라기야’라고 말하고는 했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김희원 덕에 ‘재호’의 ‘현수’에 대한 감정 잡기가 쉬웠단다.

“희원이가 ‘재호’의 지시에 대해서는 왜라고 묻지 않고 무조건 따르지 않나. 그런 모습을 보고 나는 시완이를 더 사랑해야겠다고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말한 적이 있다. 희원이 덕에 감독이 의도한대로 두 인물의 관계가 잘 나온 것 같아 다행이다. 하하.”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