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이태란, 매니저가 부적절 관계 요구..못참아

기사입력 2017. 05. 24 15:42
리얼라이프
★가을에 챙겨 먹으면 더 좋은 추천푸드7
이미지중앙

'풍문쇼' 캡처



이태란에게 매니저에게 협박을 받았던 사연이 소개됐다.

최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스타와 매니저의 관계에 대해 파헤치는 '두 얼굴의 매니저' 편으로 꾸며졌다.

방송에 따르면 이태란은 과거 매니저에게 협박을 당했다. 한 패널은 "이태란 매니저가 '나를 배신하면 성관계 비디오를 공개하겠다'고 협박했다. 당시 매니저가 이태란의 통장을 관리했는데 거액의 돈을 갈취했고 이태란 명의의 차량을 처분하고 현금화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사실 연인 관계였다. 이태란이 신인 때 다른 전 매니저가 그와 관련한 악의적인 소문을 퍼뜨렸고 당시 분쟁하는데 이 매니저가 도움을 줬다더라. 그 당시는 매니저가 아니었지만 도움을 받으면서 연인 관계로 발전했고 매니저까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계속 사생활 비디오로 협박이 계속되자 이태란은 '불안하고 초조했다. 굴레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생각해서 고소를 진행했다. 비디오는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특히 이 매니저는 신인 탤런트들에게 접근, 방송국 관계자를 소개해준다는 명목으로 성관계를 맺고 촬영을 시도해 구속됐다. 이 사건으로 그는 연예계 떠났고 강남에서 고급 술집을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