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씨네타운' 다정킹 김흥수X탭댄스 여신 박규리, 친해지길 바라(종합)

기사입력 2017. 06. 01 11:56
이미지중앙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헤럴드POP=박수인 기자] 김흥수와 박규리가 어색한 듯 친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줬다.

1일 오후 11시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는 단편영화 ‘볼링블링’의 주인공 김흥수와 박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흥수는 배리어프리 단편 영화 ‘볼링블링’에 대해 “제가 시각장애인 역할로 나오는데 볼링 치는 걸 좋아한다. 박규리씨가 일하는 볼링장을 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썸, 설레는 이야기다”고 소개했다. 박규리는 “제가 김흥수씨를 처음 보고 반하는 설정이다”고 덧붙였다.

영화에 출연하는 배우 박경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흥수는 “실제로도 에너지가 넘치는 것 같다”며 “젊어서 그런지 저희가 밤새 작업했는데도 에너지가 넘치더라. 덕분이 촬영장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김흥수는 영화 속 박규리의 탭댄스에 대해서도 칭찬했다. 김흥수는 "정말 환상적이었다"며 "탭댄스라는 장르는 소리가 나지 않나. 시각 장애인 분들에게도 소리가 들리니까 더 좋을 것 같다. 밤을 새고 찍었는데 확실히 가수 출신이라 다르더라. 녹초가 돼있는데도 보고 나서 다들 반했다. 무대 체질이라 집중시키는 매력이 있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박규리는 "고등학교 때 부전공으로 탭댄스를 잠깐 했었다. 10년 정도 됐지 않나. 그래서 영화 때문에 다시 배웠다"고 전했다.

서로의 첫인상도 밝혔다. 박규리는 김흥수에 대해 “첫만남 때는 수염을 기르고 계셔서 접근하기는 힘든 포스가 느껴졌었다. 다음에는 면도를 하고 오셨는데 예전에 그 꽃미남 같은 모습이 보이더라. 얘기를 해보니까 생각보다 더 다정하셨다. 촬영하는 배우들 중에서 가장 오빠였는데 다 잘 챙겨주셨다”고 칭찬했다. 김흥수는 박규리에 대해 “아이돌이고 스타지 않나. 그런데 되게 털털하시더라. 인간애가 넘친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박선영은 "두 분 너무 안 친한 거 아니냐"며 "단어 선택 자체가 안 친하다. 오늘 이후로 친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두 사람은 "아니다. 우리 친하다"며 멋쩍게 웃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