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화제

"트둥이 매력 통했다"…트와이스, 日대표 음악방송서 현지 팬 매료

기사입력 2017. 07. 01 09:04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은정 기자] 트와이스가 일본 대표 음악프로그램인 '뮤직스테이션'(이하 엠스테)에서 특유의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현지팬들을 사로잡았다.

트와이스는 지난달 30일 오후 8시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 TV아사히의 '엠스테'에 출연했다. 1986년 10월부터 방송된 '엠스테'는 3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일본에서 가장 인기있는 음악방송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일본을 대표하는 가수 및 해외 유명 팝스타들을 게스트로 초대하는 이 프로그램에 신인 아티스트가 출연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 더구나 트와이스는 현지 출신도 아닌 신인으로서 데뷔 앨범 발표 후 사흘째에 '엠스테'의 관문을 뚫었다는 점이 더욱 화제를 모았다.

트와이스는 한국 여성 아티스트서로는 2015년 12월 보아, K팝 걸그룹 중에서는 2012년 6월 소녀시대 이후 처음으로 '엠스테'의 초대를 받았다.

이날 트와이스는 '이 노래의 춤이 좋아 BEST 25'라는 주제로 진행된 방송에서 'TT' 포즈의 인기로 조명받았다. 또 이어진 토크에서는 모모와 사나, 미나가 트와이스의 멤버로 캐스팅된 사연이 소개됐고 '엠스테'에서 'TT' 일본어 버전의 첫 무대를 앞둔 소감에 대한 MC의 질문도 나왔다. 지효는 "'엠스테' 첫 출연에 긴장하고 있지만 열심히 하겠다"고 환한 미소를 지었다.

'TWICE'의 영문 이니셜이 새겨진 의상을 입고 무대에 등장한 트와이스는 'TT'의 일본어버전을 상큼하고 발랄한 매력으로 능숙하게 소화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트와이스의 출연 전부터 '엠스테' SNS에는 "기대된다", "힘내라 트와이스", "일본 음악방송 출연 많이 기다렸다"는 등 현지팬들로부터 응원의 목소리가 줄을 이었고, 트와이스가 토크와 무대를 선보이자 "'TT'일본어 버전의 첫 퍼포먼스를 볼 수 있어 좋다", "일본 방송에서 트와이스를 보게 돼 기쁘다"는 등 호평이 이어졌다. 방송 중 일본 대표 포털 야후재팬의 화제 키워드에 'TWICE'가 1위, 'TT포즈'가 3위에 오를 정도로 현지팬들은 열띤 호응을 보냈다.

한편 지난달 28일 공개된 일본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 는 사흘째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2위 행진을 이어갔다. 첫날 4만 6871장, 이틀째 2만 7524장에 이어 사흘째에도 1만 5795장의 판매고로 차트 2위를 수성했다.

일본 데뷔와 함께 현지에서 인기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트와이스는 7월 2일에는 도쿄 체육관에서 쇼케이스 ‘TWICE DEBUT SHOWCASE Touchdown in JAPAN’을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데뷔 쇼케이스로써는 이례적으로 1만명 규모의 아레나 공연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쇼케이스는 당초 1회가 예정돼 있었으나 현지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1회 추가돼 총 2회로 진행된다.


(사진 출처: 일본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 방송 화면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