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수트너' 남지현♥지창욱, 재결합 키스···동하 강간 가해자(종합)

기사입력 2017. 07. 12 23:03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지창욱과 남지현은 뜨거운 재결합 키스를 나눴고, 동하는 집단 강간 사건의 가해자였다.

1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연출 박선호, 정동윤/극본 권기영)에서는 정현수(동하 분)의 과거가 밝혀졌다.

은봉희(남지현 분)와 방계장(장혁진 분)은 정현수(동하 분)의 과거를 쫓기 시작했고, 박소영 집단 성폭행 사건에 다가갔다. 당시 담당 형사는 “내가 그 나쁜놈들 기껏 잡아서 감찰에 넘겼는데 불기소 처분으로 사건 쫑 났거든요”라며 기억하기 싫은 듯 인상을 찌푸렸다. 은봉희는 당시 담당 검사가 누구였는지 알려달라 부탁했다.

담당 검사는 장무영(김홍파 분) 지검장이었다. 은봉희는 구속된 장무영을 찾아갔고 사과를 요구했다. 장무영은 사과면 되겠냐고 물었고, 은봉희는 “그렇긴 한데 맨 입으로는 안 받으려고요 과거에 정현수가 관련됐던 사건 담당 검사셨더라고요? 집단 성폭행범들을 아주 자유롭게 놓아주셨더군요 그 얘기를 해주세요”라며 진실을 알려달라 했다.

은봉희는 노지욱(지창욱 분)에게 장무영에게 전해 들은 모든 이야기를 털어놨다. 박소영은 특수 강간의 피해자였다. 은봉희는 “가해자 남자애들 중에 몇 명이 돈 많고 빽있는 부모를 가졌었고 사건을 덮으려 했어요”라며 얼마 뒤 피해자 박소영이 자발적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사건을 덮고 불기소 처분한 담당 검사가 바로 장무영 지검장이라 말했다.

이미지중앙

노지욱은 정현수를 강간 죄로 기소할 것이라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정현수 뺑소니 사건의 진범인 민영훈이 정현수가 자기네들이랑 다 한통속이었다고 증언한 것. 노지욱은 법정에서 박소영의 일기를 일부러 틀리게 읽었고 정현수는 모든 것이 틀렸다며 당시 사건 현장의 상황을 생생하게 전했다. 노지욱은 마치 현장에 있던 사람처럼 잘 알고 있다며 추궁했고, 정현수가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고 자극했다.

도발에 넘어간 정현수는 스스로 살인 증거물이 있는 위치를 털어놨다. 진실은 이랬다. 과거 정현수는 가해자 집단에서 약자의 위치에 있었고, 박소영을 짝사랑했다. 정현수는 자신이 좋아하던 여자애를 지키기는커녕 범죄에 가담했고, 그 사실을 인정하기 싫어 기억을 왜곡한 뒤 스스로 심판자가 되어 나머지 가해자들을 살해해 왔다.

한편 은봉희와 노지욱은 과거의 아픔을 모두 극복하고 다시 사랑을 시작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