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업★]박서준X강하늘, 미담봇물…괜히 대세 된게 아니다

기사입력 2017. 07. 17 17:18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배우 강하늘, 박서준/민은경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박서준과 강하늘이 '청년경찰' 촬영장에서도 미담을 제조했다.

배우 박서준과 강하늘이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제작 무비락)을 통해 올 여름 극장가에 상쾌한 브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대한민국 대표적인 젊은 남자배우인 두 사람은 카메라 안에서 훈훈한 외모, 탄탄한 연기력 등 그럴 만한 조건을 갖추고 있기도 하지만, 카메라 밖에서는 미담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젠 '미담심장'과 '미담폐'라는 별명까지 생겼다.

'청년경찰' 제작보고회가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김주환 감독, 배우 박서준, 강하늘이 참석했다.

이날 김주환 감독은 "강하늘 같은 경우 '동주' 등 여러 작품을 통해 이미 섬세한 연기로 인정받지 않았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피해를 끼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타입이다. 미담 중의 미담"이라며 "영민할수록 거슬리고 신경 쓸 게 많을 텐데도 사람들을 먼저 보고 웃으려고 한다. '미담심장'을 가졌다"고 강하늘을 '미담심장'이라고 칭하며 그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서준 역시 강하늘에 대해 "미담을 위해 태어났다"고 거드는가 하면, "나는 촬영 도중 힘들면 지쳐 있는데, 강하늘은 큰 입으로 미소가 끊이지 않아 저 에너지는 어디서 올까 싶을 정도였다. 많이 배웠다"고 동생임에도 불구 많이 배웠다고 고백했다.

뿐만 아니라 박서준은 "극 초반에는 스태프들과 서먹서먹하고 이름 외우기도 힘들 수밖에 없는데, 강하늘은 다 외우고 있더라. 대단하다"고 놀라움을 전하기도 했다.

강하늘 역시 박서준을 두고 "서준이 형도 알다시피 미담이 많다. 보통 내가 현장에 가면 빨빨거리고 인사하고 다니는 편이다. 그런데 인사를 하러 갔더니 이미 형이 모두 인사를 하고 간 거다. 고마운 형이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형인데도 권위적인 모습이 전혀 없다. 친구처럼 편하게 지낼 수 있게 배려해줬다. 촬영이 먼저 끝나도 가지 않고 기다려주더라"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강하늘은 "숨을 쉴 때마다 미담이 나온다"고 박서준에게는 '미담폐'라는 수식어를 붙여 훈훈함을 더했다.

이처럼 박서준과 강하늘이 형과 동생인 걸 떠나 동료배우로서 고마운, 그리고 존경하는 마음으로 작품을 함께 만들어간 만큼, 브로맨스가 중요한 '청년경찰'이 기대될 수밖에 없다. 김주환 감독 역시 "요즘 박서준을 보고 로맨틱 장인, 로맨틱 불도저라고 불리더라. 이번에 '청년경찰'을 보고 나면 브로맨스가 장기임을 아실 것"이라며 "강하늘과 박서준의 케미가 정말 좋았다. 두 사람의 역대급 브로맨스를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했다.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으로, 오는 8월 9일 개봉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