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POP초점]다비치→옥달→워너원, 타이틀곡 투표로 얻는 효과

기사입력 2017. 07. 17 18:18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사진=YMC,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CJ E&M 음악 부문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여성 듀오 다비치와 옥상달빛에 이어 보이그룹 워너원도 팬들의 결단력을 빌린다.

워너원(Wanna One)은 17일 네이버 TV를 통해 티저 무비 황민현 편을 게재했다. 데뷔 타이틀곡 후보 '활활(Burn It Up)'과 '에너제틱(Energetic)'이 이번 영상을 통해 살짝 공개됐다. 두 곡 가운데 오는 27일까지 진행되는 투표에서 더 많은 팬들의 표를 얻은 노래가 워너원의 정식 타이틀곡이 될 예정이다.

Mnet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듀스 101 시즌2'로 탄생된 워너원은 투표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를 지닌다. 11명 멤버들은 국민 프로듀서의 투표를 통해 선발됐고, 팀명과 팬덤명 워너블 역시 팬들로부터 정해졌다. 워너원은 "멤버들을 뽑아준 국민들과 함께하자는 취지"에 맞춰 데뷔곡도 팬들 손에 맡겼다.

이는 지난해 '프로듀스 101'을 통해 데뷔한 아이오아이(I.O.I)와도 다른 행보다. '프로듀스 101 시즌2'가 시즌1 보다 높은 투표 수를 기록한 만큼 워너원은 국민 프로듀서에게 한 발 더 다가가는 모습이다. 자연스레 워너블이 된 국민 프로듀서의 영향력도 커졌다. 어떤 노래가 타이틀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타이틀곡 선정 투표는 워너원 이전에도 있었다. 지난해 10월 새로운 미니앨범을 발표한 다비치는 컴백 전 네이버를 통해 타이틀곡 투표를 진행했다. 이는 폭발적인 호응을 불렀고, 결국 중독 발라드 '내 옆에 그대인 걸'과 힐링 발라드 '받는 사랑이 주는 사랑에게'가 모두 더블 타이틀로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4월 컴백한 옥상달빛 역시 '인턴'과 '연애상담' 중 타이틀곡을 팬들의 투표로 선정했다. 옥상달빛 두 멤버는 직접 선거 유세 버스킹을 다니며 투표를 독려했다. 케이윌, 선우정아, 요조, 빅스 엔, 김신영, 현아 등 절친 스타들도 각자 응원하는 곡을 지지했다. 그 결과 김윤주의 '인턴'이 타이틀로 발매됐다.

컴백 전 투표로 보다 많은 관심을 얻은 덕분일까. 다비치는 '내 옆에 그대인 걸'과 '받는 사랑이 주는 사랑에게'를 음원 차트 최상위권에 안착시키며 남다른 음원 파워를 기록했다. 옥상달빛 또한 '인턴'을 국민 출근송 반열에 올리면서 음원에서 호성적을 거뒀다. 두 팀 모두 성공적인 결과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워너원의 데뷔 타이틀곡을 향한 기대감도 고조되고 있다. 강렬한 사운드의 '활활'과 듣기 편안한 '에너제틱' 중 어느 곡이 워너블의 선택을 받게 될까. 또한 이런 투표 이벤트가 오는 8월 7일 워너원 정식 데뷔에 어떤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까. 국민 프로듀서의 투표 화력은 앞으로 계속될 전망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