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7일' 연우진♥박민영, 이동건 자작극에 역적으로 몰렸다

기사입력 2017. 07. 26 22:05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지아 기자] '역경 커플' 연우진과 박민영이 역적으로 몰려 붙잡히는 위기에 처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7일의 왕비'에서는 이융(이동건 분)의 자작극으로 인해 역모로 붙잡힌 이역(연우진 분)과 신채경(박민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서노(황찬성 분)의 공개 처형 장면을 목격하고 분노한 이역은 이융을 찾아갔다. 이융은 이역이 들고 있던 칼을 빼앗아 자해했고, 주변에 있던 궁궐 대신들은 이역이 역심을 품었다고 몰아붙이며 그를 체포했다.

신채경은 우렁각시를 처단한 신수근(장현성 분)을 원망하며 "이 모든 일이 저와 대군을 불러 들이기 위한 일이었냐"고 물었다. 궁궐 대신들은 신채경 역시 역도의 아내라며 함께 체포했고, 이역은 옥에 갇히는 신세가 됐다. 이융을 찾아간 신수근은 이융의 자작극임을 눈치챘고, 이융은 그런 신수근에게 근신 조치를 하라는 어명을 내렸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