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팝's신곡]'프듀2' 용국&시현, 서바이벌보다 '더더더' 섹시한 데뷔

기사입력 2017. 07. 31 18:00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사진=용국&시현 '더더더' MV 캡처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주목할 만한 신예 남성 듀오, 용국&시현이 출격한다.

용국&시현은 31일 오후 6시, 첫 번째 미니앨범 '더.더.더(the.the.the)'를 공개했다. 동명의 데뷔 타이틀곡 역시 이날 베일을 벗었다. Mnet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 김용국(21위)과 김시현으로 이뤄진 용국&시현은 섹시하고 몽환적인 분위기의 '더더더'로 당찬 데뷔 출사표를 던지게 됐다.

'더더더'는 김용국과 '프로듀스 101 시즌2' 콘셉트 평가 우승곡 '열어줘'를 합작한 프로듀싱 팀 디바인채널, 안무 팀 프리마인드가 함께 했다. 나른한 섹시가 감각적으로 표현됐다. 남성 댄서들과 함께 하는 퍼포먼스 역시 남성미를 강조한다. 용국&시현은 데뷔부터 세련된 모습으로 본격적인 활동 시작을 알렸다.

노래에서 김용국과 김시현은 "숨길 수 없이 맘이 더더더. 자꾸만 너를 향해 다가가. 흔들리는 네 맘을 당겨. 좀 더 가까이"라며 직접적으로 어필한다. 또한 "내 시선에 네게로 번져가. 스치는 너의 숨소리에 아찔해져. 난 널 원해. 아슬한 거리를 좁혀. 놓칠 수 없어"라고 전반적인 섹시함을 가사로도 분명히 표현한다.

뮤직비디오 역시 인상적이다. 두 사람은 칵테일 바에서 많은 사람들 사이 혼자 카메라를 응시하고 노래하거나, 긴 의자에 나란히 앉아 깊은 눈빛을 보내거나, 흰색 벽 앞에서 슈트를 입고 춤을 추면서 섹시함을 어필하고 있다. 김용국과 김시현의 표정 연기와 안무에서는 연습생 시절의 안무량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프로듀스 101 시즌2' 콘셉트 평가 당시 '너였다면'으로 애절한 목소리를 뽐낸 김용국은 섹시함을 입고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일곱 명이 함께 했던 '열어줘' 때와도 다른 느낌이다. 김시현은 건강상 문제로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미처 보여주지 못한 다채로운 매력 중 한 가지를 '더더더'를 통해 드러냈다.

한편 김용국은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 프로젝트 보이그룹 JBJ 멤버로 언급되고 있다. 오는 9월로 알려진 JBJ 활동에도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