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병원선’ 윤선주 작가 “하지원, 11년 전과 똑같아…무한신뢰”

기사입력 2017. 08. 09 10:15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팬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병원선’의 윤선주 작가가 “그냥 믿는다”며 하지원에 대한 무한 신뢰를 보여줬다.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을 통해 지난 2006년 드라마 ‘황진이’ 이후 11년만에 작가와 배우로 재회한 윤선주 작가와 배우 하지원. 당시 이 작품은 서로에게 작가상과 연기대상을 안겼다.

윤선주 작가는 우선 “11년 전의 하지원은 대단했다”고 당시를 추억했다. 대본에서 요구하는 난이도 높고 혹독한 씬을 군말 한 마디 없이 소화해냈던 하지원의 모습을 잊을 수가 없기 때문이다. “지난 날 한 연출자가 그런 말을 한 일이 있다. ‘자신보다 나이 어린 사람을 존경할 수 있다는 것을 하지원을 통해 깨닫는다’고. 나의 마음도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11년이 지나 그녀와 ‘병원선’으로 재회했다. 윤작가는 “십년이 지나도 여전하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정진하는 모습에 늘 감명을 받는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하지원에 대해 특별히 기대하는 바는 없다. 그냥 믿는다”며 두터운 신뢰감을 표하기도 했다.

하지원은 이러한 작가의 신뢰, 그리고 시청자들의 기대대로 실력파 외과의 송은재가 되기 위한 철저한 준비를 해내갔다. 다큐멘터리, 유튜브 영상, 의사들의 에세이, 의학드라마 등을 섭렵했고, 해부학 서적을 보며 공부하고 암기한 결과, 이젠 장기를 디테일하게 그릴 수 있는 정도의 실력이 됐다. 외과의로서 손감각을 잃지 않기 위해 수술 봉합 연습도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 “작은 바람이 있다면 시청자분들이 저를 배우 하지원이 아닌 진짜 외과 의사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고, 의료 시설이 부족한 생존의 현장에서 그녀의 리얼한 의사 연기가 기대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윤선주 작가와 하지원의 재회로 주목받고 있는 ‘병원선’은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하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그릴 휴먼아일랜드메디컬 드라마. ‘개과천선’, ‘다시 시작해’의 박재범 PD가 연출을, ‘해를 품은 달’ ‘킬미힐미’ ‘닥터스’ ‘쌈, 마이웨이’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는다. ‘죽어야 사는 남자’ 후속으로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