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①]'장산범' 박혁권 "캐릭터 평범? 새로운 도전이었죠"

기사입력 2017. 08. 12 13:09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배우 박혁권/NEW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길태미’와 달리 꼼꼼하게 접근해야 했다”

JTBC ‘밀회’, SBS ‘펀치’, ‘육룡이 나르샤’, ‘초인가족 2017’, 영화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아빠는 딸’ 등에서 본인의 색깔이 확고히 묻어나는 강렬한 연기로 ‘믿고 보는 배우’로서 입지를 다지게 된 박혁권이 스릴러 장르인 영화 ‘장산범’으로 돌아왔다.

박혁권은 극중 가족을 지키기 위해 의심을 품는 남편 ‘민호’로 분했다. ‘민호’는 박혁권이 그동안 맡았던 캐릭터들에 비하면 평면적이다.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박혁권은 오히려 그렇기에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요리에 비유하자면 대구탕 주인공은 대구지만, 또 다른 게 함께 들어가지 않나. 그 역할을 잘해줘야 어우러져서 맛있는 음식이 되니 그런 부분도 중요한 것 같다. 평범하기에 오히려 어렵더라. 향신료가 너무 세면 맛이 이상해질 수 있으니깐 어떤 지점을 넘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내게 새로운 도전이었다.”

이미지중앙

배우 박혁권/NEW 제공


이어 “사실 ‘육룡이 나르샤’의 ‘길태미’ 역할은 강한 캐릭터라 뭐를 해도 됐다. 제약 없이 마음대로 해도 됐다면, 이번 ‘민호’ 역할은 오히려 꼼꼼하게, 섬세하게 접근해야 했다. 전체적인 부분을 많이 배려해야 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장산범’에서 염정아가 연기한 ‘희연’은 ‘민호’와는 달리 감정을 폭발시키는 캐릭터다. 이에 박혁권은 아들을 잃은 상실감 표현조차 일부러 억눌렀다고 전했다. “‘희연’이 잘해주니깐 나는 오히려 표현 안 해주는 게 밸런스가 맞지 않나 싶었다. ‘희연’이 상실감을 표현하는 인물이라 오히려 그쪽으로 안 가고 중심을 잡고자 신경 썼다. 둘 다 너무 극으로 치달으면 이상할 것 같았다.”

무엇보다 실제 미혼인 박혁권은 전작 ‘초인가족 2017’에 이어 ‘장산범’에서도 아빠 역할을 맡게 됐다. “경험을 안 해봐서 어렵다. 직업군의 경우는 그건 다 배우라는 거 아니깐 의사, 군인 등이라고 봐주는 편인데, 생활에 붙어있는 아버지, 삼촌 등은 조금 더 신경을 써야 하는 것 같다. 특별한 구기종목을 하면 사람들이 입에 못올리는데 축구에 대해서는 다 말하는 것처럼 말이다. 경험이 없다 보니 조금 더 어렵고, 조심스럽다.”

이미지중앙

배우 박혁권/NEW 제공


이번 작품을 통해 박혁권은 본격적인 스릴러 장르에 도전하게 됐다. 그것도 주역으로 극의 중심에서 이끌어나가야 했다. 이에 그는 스릴러의 매력을 알게 됐다면서 ‘장산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다른 영화들은 감정에 충실하게 가서 정확하게 보여주면 끝나는데 스릴러의 경우는 감정 보여주는 걸 이용해서 다른 어떤 걸 유도해야 하니 달랐다. 공포든, 놀람이든 딴 장르보다 공정이 필요하더라. 그래서 더 재밌는 것 같기도 하고..장치들에 대해 서로 궁리했다. 한 단계 더 공정이 들어가는 느낌이었다. 과하지 않는 표현으로 공포심을 잘 유발한 것 같다. 음식으로 비유하면 사먹을 만한 영화다. (웃음)”

한편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7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