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하백의 신부' 신세경X남주혁, 자체발광 촬영장 케미 커플

기사입력 2017. 08. 12 08:07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tvN 제공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tvN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남주혁의 한 폭의 그림 같은 화보컷부터 케미 가득한 대본 리허설까지 모두 담긴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첫 방송부터 꾸준히 ‘하백의 신부 2017’을 아끼고 사랑해준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이 담긴 비하인드 선물인 것.

단짠단짠을 넘나드는 신세경-남주혁의 주종 로맨스로 안방극장에 달달한 설렘을 선사하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신(神)므파탈 로맨스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 제작 넘버쓰리픽쳐스) 측은 12일(토) 안구정화를 부르는 신세경-남주혁의 촬영장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컷을 공개해 보는 이들의 눈을 즐겁게 만들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촬영 전 대본 리허설을 하는 신세경-남주혁의 모습이 담겨 케미 가득한 현장 분위기를 고스란히 드러낸다. 두 사람은 촬영 중간 중간 꼼꼼히 대본을 체크하고 미리 연기 연습을 하며 보다 매력적인 소아-하백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여념이 없다. 혼자 대본을 보며 감정을 연구하거나 함께 호흡과 눈빛을 맞춰보며 연기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또한 극 중 소백커플(소아+하백) 못지않은 케미를 뽐내고 있는 두 사람의 눈빛에서 꿀이 뚝뚝 떨어져 보는 이들의 심장을 콩닥거리게 한다. 특히 종이도 벨듯한 오똑한 콧날로 고혹적인 옆선까지 서로 닮은 신세경-남주혁의 자체발광 비주얼이 촬영장을 환히 밝히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두 사람은 평소에도 서로를 소아-하백으로 부르며 장난기 많고 귀여운 모습을 보여주다가도 촬영이 시작되는 동시에 바로 애틋한 눈빛을 발산하는 소백커플로 변신,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낸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촬영장 곳곳에서 포착된 본 방송만큼 케미 가득한 신세경-남주혁의 모습이 4회 남은 ‘하백의 신부 2017’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된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았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