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맨홀' 장미관 "부족한 점 다시 돌아보게 해준 작품" 종영 소감

기사입력 2017. 09. 28 13:46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혜랑 기자] 배우 장미관이 ‘맨홀’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28일 KBS 2TV 수목드라마 ‘맨홀 - 이상한 나라의 필’에서 반전남 박재현으로 분해 안방극장을 긴장으로 물들인 장미관이 마지막 회 방송을 앞두고 인사를 전했다.

장미관은 ‘맨홀’에서 비주얼과 성격, 능력까지 모두 갖춘 동네 약사로 매력을 발산하며 여성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설렘을 유발시키며 훈훈함을 더했던 그는 극이 진행되어가면서 감춰둔 서늘한 이면을 드러냈고 장미관은 캐릭터의 내면을 디테일하게 표현하는 연기로 단숨에 몰입도를 최고조로 이끌며 맹활약했다.

장미관은 “가장 더울 때 촬영을 시작했는데 정신없이 달리다 보니 벌써 가을이 되어 있다. 가을이 되었다는 것도, 드라마가 종영이라는 것도 아직 실감나지 않는다”고 마지막 회를 앞둔 마음을 드러냈다.

장미관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박아인(박영주 역)의 목을 조르는 장면을 꼽았다. 그는 “극 중 영주(박아인 분)를 끌고 가서 목을 조르는 장면이 있었다. 서로 굉장히 몰입이 잘 되었던 장면이라 가장 리얼하고 스릴 있게 나온 씬인 것 같다”며 “박아인 씨는 워낙 친한 동료다. 그러다보니 목 조르는 걸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했었는데 잘 이끌어줘서 좋은 장면이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극 중 봉필(김재중 분)과 열심히 달리며 추격전을 펼치고 싸우는 장면을 찍을 때 오랜만에 켁켁 거리면서 열심히 뛰고 점프하고, 싸우면서 에너지도 정말 많이 쏟았다. 몸은 굉장히 힘들었지만 김재중(봉필 역) 선배님이 웃기고 재미있는 애드립을 많이 쳐주셔서 너무 즐거웠던 기억이 난다”며 현장에서의 추억을 전했다.
이번이 두 번째 작품인 그는 “첫 작품 때와는 또 다른 다양한 경험과 소중한 시간이 되었고 저의 부족한 점을 또 한 번 돌아볼 수 있게 해 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며 “한 마음으로 달렸던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배우 분들과 스태프 분들 너무 고생 많으셨고 감사하다. ‘맨홀’을 지켜봐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장미관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 ‘맨홀 - 이상한 나라의 필’은 이날 오후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