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이번 생은’ 김가은♥김민석, 7년 장기 커플이 그려낼 연애의 민낯

기사입력 2017. 09. 29 08:34
이미지중앙

tvN 제공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김가은과 김민석이 ‘7년째 연애중’ 커플로 변신, 현실 연애의 민낯을 그려낸다.

오는 10월 9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는 집 있는 달팽이가 세상 제일 부러운 ‘홈리스’ 윤지호(정소민 분)와 현관만 내 집인 ‘하우스푸어’ 집주인 남세희(이민기 분)가 한 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수지타산로맨스. 생존과 연애, 결혼에 대한 이 시대 청춘들의 생각을 유쾌한 기조로 풀어내 공감 지수를 높일 전망이다.

각기 다른 컬러를 지닌 정소민(윤지호 역), 이민기(남세희 역)의 합리적 ‘수지타산커플’과 이솜(우수지 역), 박병은(마상구 역)의 화끈한 ‘본능충실커플’에 이은 ‘7년째 연애중’ 커플로는 김가은(양호랑 역)과 김민석(심원석 역)이 만나 알콩달콩 극강의 케미를 선보인다.

극 중 두 사람은 장기 연애중임에도 여전히 새내기 커플처럼 눈에서 하트가 쏟아지는 7년차 커플. 물론 현실적인 미래를 추구하는 취집주의자 양호랑(김가은 분)과 전형적인 공대남 마인드의 심원석(김민석 분)이 처음부터 잘 맞았던 건 아니다.

애교 스킬 만렙의 호랑이 정성 다해 조련한 결과, 원석은 온종일 서서 일하느라 피곤한 여친을 위해 정성이 듬뿍 담긴 발 마사지를 선사할 정도로 지극 정성인 순정남이 되었다. 냄새가 날까 걱정하는 그녀에게 “아이고 7년 맡은 냄새, 뭘 이제 와서, 이거 봐 매장 화장실 가서 좀 앉아있으라니까”라며 다정한 말도 건넬 줄 아는 백점짜리 남친으로 발전한 것.

하지만 어느덧 20대 후반과 30대 초반에 각각 접어든 이들에게 결혼은 피할 수 없는 난제로 다가온다. 함께한 시간이 많다고 결혼에 대한 견해까지 일치할 수는 없을 터. 이에 두 사람이 겪는 미묘한 갈등과 균열이 드라마 속에 리얼하게 녹아들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7년째 연애중’ 커플의 이야기는 달콤한 연애의 단면과 쌉싸름한 현실의 장벽을 동시에 담으며 장기 연애중인 남녀 혹은 결혼 적령기 연인들에게 폭풍 공감을 안길 예정이다. 여기에 김가은과 김민석의 꽁냥꽁냥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공감을 선물하기 위한 준비에 한창이며 10월 9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