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박진영 이혼, 매달 2000만원 전처에게..왜?

기사입력 2017. 10. 02 09:13
리얼라이프
OMG! 한끼식사보다 완벽한 영양과 균형 단백질 쉐이크
이미지중앙

'별별톡쇼' 캡처



박진영의 이혼 후일담이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가수 박진영의 에피소드가 전파를 탔다.

이날 한 연예부기자는 "박진영이 20살 때 지인 소개로 만난 서 씨에게 첫눈에 반해 1999년 6월 결혼에 성공했다. 그런데 2009년에 이혼 소식이 전해졌다"고 운을 뗐다.

그러자 변호사는 "2009년 7월달에 서 씨가 박진영에게 재산 분할 신청을 하는 동시에 20억 원 상당의 JYP사옥과 박진영 명의의 15억 원 상당의 아파트에 가압류 신청을 하면서 이혼 조정 상태에 돌입을 하는데, 2010년 4월 달에 이혼 조정에 성공한다. 당시 박진영이 서 씨에게 지급한 위자료가 큰 화제가 됐다. 금액이 무려 30억 원이다. 그리고 매 달 생활비로 2천만 원 씩 지급을 한다고 하니까 아마 국내 연예인 중에는 최고의 위자료가 아닌가"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연예부기자는 "내가 알기에는 보통 위자료가 국내에서는 3천만 원에서 5천만 원 사이인데 어떻게 30억 원이 될 수가 있냐?"고 물었고, 변호사는 "이게 약간 그런 측면이 있다. 판결로 가게 되면 이만큼 줄 이유는 없을 것 같은데, 판결로 가지 않고 협의로 조정된 것 같다. 그러다보니까 재산 분할도 포함해서 그만큼 돈을 준게 아닌가. 사실 안 주려고 마음먹었으면 더 안 줄 수도 있지만 좋게 헤어지기 위해서 더 큰 금액을 준 게 아닌가"라는 견해를 밝혔다.

한편 박진영은 지난 2013년 9살 연하의 유 씨와 재혼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