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아이돌마스터' 리얼걸프로젝트, 꽃길엔딩…희망 전했다

기사입력 2017. 10. 07 09:23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SBS funE 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아이돌마스터' 소녀들이 꿈을 이뤘다.

6일 방송된 SBS funE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극본 신혜미, 원영실 / 연출 박찬율) 마지막 회에서는 소녀들의 데뷔를 향한 서바이벌은 여러 가지 논란으로 흐지부지 마무리 되는 것 같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무대에서 꽈당 넘어진 유키카의 모습이 찍힌 영상이 인터넷에 퍼지기 시작, 화제를 모으며 소녀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단 하나의 영상으로 멤버들에겐 또 다시 기회가 찾아왔고 대중들의 사랑을 받는 걸그룹으로 데뷔에 성공했다. 또한 강신혁(성훈 분)도 자신을 기다리는 소녀들을 두고 떠날 수 없어 다시 돌아왔고, 이들과 함께 프로듀서로서 재기에 성공해 다 함께 꽃길을 걷는 미래가 펼쳐졌다. 소녀들은 무대 위 빛나는 별이 돼 해피엔딩을 맞이했고 깊은 여운을 남겼다.

‘아이돌마스터.KR'는 오롯이 소녀들의 성장스토리에 초점을 맞춰 꿈을 향해 달리는 소녀들을 통해 도전하는 청춘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했다. 출연진들의 실제 모습을 녹여내고 현실적인 에피소드를 반영, 리얼리티를 살리며 공감도를 높였다.

특히 실제 연습생인 멤버들이 출연해 자신들의 이야기와 꼭 닮은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아이돌의 꿈을 가진 소녀들이 한 자리에 모여 트레이닝을 받고 드라마에 투입된 점은 극 속 멤버들의 이야기와 똑 닮아 신선함을 안겼다.

성훈과 박철민(심민철 역)의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극의 중심을 잡아왔다. 무엇보다 성훈은 복합적인 감정을 오가는 천재 프로듀서를 자연스럽게 표현, 냉온을 오가는 매력으로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면서 호평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아이돌마스터.KR'은 콘텐츠로서 가지는 의미도 특별하다. ’아마존 오리지널 시리즈‘ 최초의 한국 작품으로 선정,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동시 방영되며 글로벌 드라마로서 입지를 다졌다. 또한 소녀들은 드라마 속 ’리얼걸프로젝트‘와 동명의 걸그룹으로 현실에서 활동을 이어가며 현실과 드라마의 경계를 허무는 선례를 만들어 가고 있다.

이처럼 구성부터 연출, 스토리 전개, 콘텐츠로서의 힘, 출연진들까지 모든 것이 완벽하게 하모니를 이뤘던 ‘아이돌마스터.KR'은 웰메이드 청춘 드라마로 자리매김했다. 소녀들의 좌충우돌 성장기는 웃음과 눈물 그리고 훈훈한 감동을 남기며 팬들의 기억 속에 남을 것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