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아이해’→'매드독' 류화영의 대세 행보, 연기력에 이유 있다

기사입력 2017. 10. 12 10:18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사진=민은경 기자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류화영이 ‘매드독’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1일 첫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에서는 부실 공사 혐의를 받고 있는 건물주 안치환(오대환 분)의 보험 범죄를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최강우(유지태 분), 장하리(류화영 분), 박순정(조재윤 분), 온누리(김혜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천태만상으로 존재하는 보험범죄를 단죄하기 위해 뭉친 사설 보험범죄 조사팀 매드독의 활약을 그리는 ‘매드독’은 첫 방송부터 빠른 전개와 화려한 액션, 치열한 두뇌싸움을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또한 출연진들의 출중한 연기력까지 겹쳐지며 2017년 웰메이드 장르물의 탄생을 알리기도.

이처럼 강렬한 인상을 남긴 첫 방송과 더불어 시청자들에게 확실한 인상을 남긴 배우가 있었으니, 바로 장하리 역의 배우 류화영이었다. 전직 국가대표 체조선수이자 前 태양생명 보험조사팀 대리였던 장하리는 첫 등장부터 대범했다. 옥상에서 주차 타워까지 마치 올림픽 체조 경기를 보는 듯 넘나들었고, 빠른 스피드의 카 체이싱을 벌이기도 하며 ‘매드독’ 액션신의 화려한 포문을 열어젖혔다.

이미지중앙

방송화면캡쳐


또한 잠입 장면에서도 카멜레온 같은 여러 변신을 시도하며 첫 방송부터 류화영은 장하리의 팔색조 매력을 여김 없이 드러냈다. 지난 8월 종영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를 이어 빠르게 차기작 ‘매드독’에 합류하며 대세 행보를 이어오고 있는 류화영은 빛나는 연기력으로 행보 이유를 만들어 가고 있다.

이런 류화영에 대해 ‘매드독’의 연출을 맡은 황의경 PD는 10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연기 경력이 오래 되지 않았는데 감정적인 디테일을 굉장히 훌륭하게 소화해냈다”며 “대본에 있는 장하리 그 자체였다”고 평하기도 했다. 이제 아이돌 출신 연기자라는 꼬리표를 완전하게 지워버리고 배우 류화영으로 우뚝 서게 만든 그녀의 연기.

기세를 몰아 류화영은 JTBC ‘청춘시대’의 강이나, ‘아버지가 이상해’의 변라영에 이어 ‘매드독’에서도 장하리라는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갱신할 예정이다. 이처럼 첫 방송부터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류화영은 앞으로의 전개에서 또 어떤 팔색조 매력을 선보일까. “열심히 배우면서 연기하는 비타민 같은 배우가 되도록 겸손하게 임하겠다”던 그녀의 바람과 함께 ‘매드독’에서 종횡무진 활약할 류화영의 모습이 더욱 기대된다.

한편 더 강력해진 연기력으로 돌아온 배우 류화영이 출연하는 KBS2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