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팝's신곡]"청량 또는 섹시"…레인즈, '줄리엣' 향한 달콤 고백

기사입력 2017. 10. 12 18:00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줄리엣' MV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신인 보이그룹 레인즈가 청량한 매력으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12일 오후 6시 레인즈는 데뷔 미니 앨범 '선샤인'을 발매해 타이틀곡 '줄리엣'을 비롯해 'All Night Kinda Night', 'Dilimma', '톡톡' 등의 수록곡을 공개했다. 이와 더불어 '줄리엣' 뮤직비디오까지 공개, 팬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줬다.

레인즈는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 출신 김성리, 변현민, 서성혁, 이기원, 장대현, 주원탁, 홍은기로 이루어진 7인조로 팬들이 지어준 이름에 황홀한 영감, 기쁨의 기운을 주는 소년들(Rapturously inspiriting boyz)이라는 의미가 합쳐져 탄생했다.

이들의 '줄리엣'은 1970-80년대 레트로 사운드의 디스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누 디스코 장르다. 여기에 레인즈 멤버들의 다채로운 음색이 더해져 빈틈없는 사운드를 만들어냈다. 화려한 브라스 세션과 재즈 기반의 코드 진행, 그리고 사랑하는 이를 위해 모든 걸 다 바칠 수 있다는 고백이 인상적이다.

레인즈는 '바칠게 나의 고백 별처럼 셀 수 없게 널 사랑하고 있다고 내 두 팔에 가득하게 꿈처럼 아득하게 너라는 천국을 안게 해줘'라는 노랫말을 달콤하게 노래했다. 마치 듣는 이들 모두에게, 특히 자신들을 이곳에 있게 해준 팬들을 향해 사랑한다고 외치는 것처럼 말이다.

청량한 에너지로 가득한 '줄리엣'에는 섹시한 매력까지 깃들어 있었다. 뮤직비디오에서 레인즈는 귀여운 표정 연기를 이어가는가 하면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칼군무를 자랑했다. 뮤직비디오 중간 아크로바틱한 안무를 연출하는 변현민, 강렬한 래핑을 선보이는 서성혁의 존재감이 돋보였다.

또한 이날 레인즈가 발표한 '선샤인'은 '프로듀스 101' 메인테마곡 '나야 나' 프로듀서 라이언 전의 총괄 프로듀서 하에 진행됐다. 레인즈 멤버들의 다채로운 매력을 끌어냈다는 전언. 뿐만 아니라 해당 앨범에는 누 디스코부터 Urban R&B, 미디엄템포 발라드까지 다양한 장르가 담겼다. 이는 레인즈만의 스타일로 재해석 돼 다채로운 음악적 색깔, 폭넓은 스펙트럼을 뽐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