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매드독' 홍수현, 첫 등장부터 눈빛+감정 열연…몰입도↑

기사입력 2017. 10. 13 11:08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방송화면캡쳐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배우 홍수현이 ‘매드독’에서 다채로운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에서 빈틈없는 커리어 우먼 ‘차홍주’역을 맡은 홍수현이 부드러운 카리스마부터 후회와 죄책감이 뒤섞인 눈물까지 선 굵은 감정연기로 몰입도를 높인 것.

차홍주는 ‘최강우(유지태 분)’의 행동을 제지하기 위해 단호한 눈빛과 차분한 말투로 ‘전무님 카리스마’를 장착하고 첫 등장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최강우를 설득하기 위해 편안한 분위기로 대화를 이어가는가 하면, 그의 부인과 허물없이 통화하는 모습으로 상사가 아닌 후배 차홍주를 부드러운 눈빛으로 그려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자신이 강우의 가족을 태워 보낸 항공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후회와 죄책감 뒤덮인 눈물을 절제하며 흘리는 차홍주의 모습이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특히, 사고 난 항공기의 주한항공 모기업 항공운송그룹 JH 부회장 ‘주현기(최원영 분)’가 항공기 사고로 넋이 나간 홍주에게 “해결해. 보험금으로. 그게 네 일이야. 그래서 내가 너한테 보험 가입한 거고”라며 항공기 사고와 홍주가 연관되어 있음을 짐작케 해 궁금증을 높였다.

?이처럼 홍수현은 첫 등장부터 카리스마 있는 보험회사 전무, 옛 선후배 사이를 중시하는 의리녀 그리고 항공기 사고와 관련된 미스터리 한 면모까지 보이며 열일했다. 베테랑 배우로서의 안정된 연기력으로 극의 감정을 책임지며 짧은 분량이지만 독보적인 존재감을 선사한 것.

뿐만 아니라, 홍수현은 매력적인 스타일링 변신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한 성격을 드러내는 칼 단발 헤어스타일과 커리어우먼의 프로페셔널함을 풍기는 도회적인 슈트 핏을 소화해내며 차홍주의 매력을 배가시켜 눈길을 끌었다.

홍수현을 비롯해 유지태, 우도환, 류화영, 조재윤, 김혜성 등이 출연하는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