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팝's신곡]"난 너의 판타지"…'데뷔' JBJ, 꿈을 현실로 만들다

기사입력 2017. 10. 18 18:00
리얼라이프
★가을에 챙겨 먹으면 더 좋은 추천푸드7
이미지중앙

JBJ '판타지' MV


[헤럴드POP=고승아 기자]그룹 JBJ가 치명적인 섹시함을 안고 핫한 데뷔를 알렸다.

18일 오후 6시 JBJ의 데뷔곡 '판타지(Fantasy)'의 음원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JBJ는 '프듀2'에 참가했던 타카다 켄타, 김용국, 김상균, 리더 노태현, 권현빈, 김동한 등 총 6인으로 구성됐다.

타이틀곡 '판타지'는 댄디섹시 카리스마와 몽환적 매력이 물씬 묻어나며 파워풀하고 웅장한 카리스마로 압도적인 중독성을 선사한다. 특히 멤버 김상균, 권현빈이 작사에 참여해 JBJ 특유의 음악적 색체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탰다.

김상균과 권현빈은 앞서 '판타지'의 작사로 참여한 것에 대해 "팬분들이 불러주셨기 때문에 그 부분을 생각해서 작사했다"면서 "꿈이 현실로 이뤄져 팬분들 앞에 나타났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었다"고 설명하기도.

JBJ는 가사에 이같은 마음을 담아 "네가 날 불러 간절히 원할 때"라면서 "Your Fantasy. 상상 속에 차오른 네 꿈을 모두 꺼내줘. 그게 바로 나잖아", "더 불태워 봐. 뜨거워진 눈빛과 터질 것 같은 열정 다 날 원한만큼 가져봐"라고 말한다.

또한 "I'm Your Fantasy. 내 이름을 불러줘. 널 가득 나로 채워줘. 난 너로 만든 Masterpiece"라는 점을 강조하며 자신들의 강점을 가사로 표현했다.

안무 역시 돋보인다. 섹시하고 힘 있는 JBJ만의 퍼포먼스를 완성하기 위해 EXO의 안무 메이킹을 담당한 안무가 캐스퍼, 샤이니-슈퍼주니어 댄서로 활동한 박성찬 안무가가 참여했다. MV는 '플렉서블 픽쳐스'에서 메가폰을 잡아 세련된 영상미를 선보였다.

뮤직비디오는 파워풀한 퍼포먼스뿐만 아니라 JBJ 멤버들이 하나로 모이는 여정을 담았다. 각자 따로 있던 멤버들은 펜던트를 가지고 있다가 마지막에 퍼즐을 장식하며 하나로 뭉친다. 이를 통해 최종적으로 JBJ가 성사되는 일련의 과정을 그려냈다.

화제의 중심에 있던 '프듀2'의 참가자에서 JBJ로 가요계에 남다른 첫발을 내디뎠다. 팬들에 의해 결성돼 그 의미가 남다르다는 JBJ가 앞으로 보여줄 특별한 행보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