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어게인TV]"혼자 살아야 돼"···'아형' 이하늬, 절친 서장훈에 돌직구

기사입력 2017. 10. 29 07:11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이하늬가 절친 서장훈에게 돌직구를 던졌다.

2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CP 임정아)에서는 배우 이하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게스트로 등장한 배우 이하늬에 형님들은 환호했다. 이하늬는 예능 프로그램 ‘사남일녀’에서 남다른 친분을 쌓은 서장훈 때문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제작진이 이하늬를 섭외하려 했지만 쉽지 않았고, 서장훈에 S.O.S를 했다는 것. 서장훈은 이하늬를 섭외하기 위해 무려 한 시간 반 동안 설득 통화를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강호동은 이하늬에게 “개 상이야 고양이 상이야?”라고 물었고, 이하늬는 “난 돼지 상이야. 돼지 상이라는 말을 되게 많이 들어”라고 즉답했다. 서장훈은 대기실에서 금칙어라고 했는데 결국 이하늬 입에서 ‘돼지 상’이란 단어를 유도했다며 비난해 웃음을 안겼다. 또, 이하늬는 가야금에 대해 “20년이 넘게 한 건데 애정이 남다른 것 같아 그냥 악기를 한다 이것보다 취미다 직업이다 이런 걸 떠나서”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강호동은 “삶이네”라고 감탄했다.

이하늬는 자신의 이름 ‘하늬’는 ‘하늬바람’의 ‘하늬’라며 “어부에게 고기를 몰아준다고 그래서 이로운 바람이야”라고 그 뜻을 설명했다. 이어 “어부한테 시집가야 하나 어렸을 때 고민 되게 많이 했어”라고 말해 엄마 미소를 자아냈다. 또, 형님들과 맞서는 서장훈의 모습에 “나는 장훈이의 저런 모습이 좋아. 장훈이는 좀 터프해 보일 수 있어도 거짓말을 못해. 그래서 (예전 예능 초반때)장훈이가 말 실수 할까 봐(걱정 했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서장훈에)어떤 사람이 어울릴까?”라는 질문을 던졌고, 이하늬는 “사실 장훈이는 혼자 살아야 돼”라고 폭탄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하늬는 “내가 오랫동안 같이 옆에 살다시피 본 거잖아? 그런데 저렇게 하면 진짜 여자가 힘들겠다 하는 부분이 있어 그런데 그거로 장훈이를 뭐라고 할 수 없더라고. 왜냐하면 장훈이는 그런 애야. 40 평생을 그렇게 살았는데 갑자기 너 그렇게 깔끔 떨지마 이렇게 얘기할 수 없는 거더라고”라며 절친 입장에서 그를 대변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