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②]박신혜 "최민식 귀여운 매력까지..팬심 커졌다"

기사입력 2017. 11. 14 10:29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배우 박신혜/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박신혜가 선배 최민식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박신혜는 영화 ‘침묵’을 통해 최민식과 연기호흡을 맞췄다. 어려운 대선배이지만, 박신혜는 기죽지 않고 제 몫 이상을 해냈다. 이는 최민식의 배려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박신혜는 최민식과의 여러 일화를 공개하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날 박신혜는 최민식과 이번에 함께 연기한 것에 대해 “스크린에서 더 많이 본 선배님과 한 스크린에 담기니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말하며 “현장도 너무 즐거웠다. 촬영 외 시간까지 너무 좋았다. 작은 농담, 소소한 이야기 해주시는 게 너무 좋아서 팬심으로 옆에 앉아서 보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이어 “선배님께서 받아주셨기에 가능했다. 촬영 전 단체로 야유회처럼 1박 2일로 떠난 적이 있는데 그때부터 ‘우리 잘해보자’라고 시작을 열어 주셔서 모두가 편하게 다가갈 수 있었다. 미니 팬미팅 느낌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미지중앙

영화 '침묵' 스틸


또한 박신혜는 “밥 먹으러 가서도 딸이 돼서 안 챙겨주신다고 하시면서도, 막상 쌈을 싸드렸더니 굉장히 수줍어하셨다. 그런 귀여우신 매력이 있으셔서 계속 장난 치고 싶었고, 놀아달라고 떼쓰고 싶었다”고 애정을 뽐냈다.

그러면서 “촬영할 때는 대립하는 부분이 있으니 ‘죄송해요’ 하고 째려봤다. 장난을 많이 치시면서도, 슛 들어가면 할 건 하게끔 이끌어주셨다. 정말 감사한 순간이 많았다”고 거듭 감사를 표했다.

한편 최민식, 박신혜, 류준열, 이하늬, 박해준, 이수경 등이 출연하는 ‘침묵’은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