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종합]'역모' 정해인, 첫 스크린 주연…'당잠사' 이어 훨훨 날까

기사입력 2017. 11. 14 16:40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배우 정해인/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라이징 스타' 정해인이 스크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감독 김홍선/제작 PICSSO) 언론배급시사회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렸다. 김홍선 감독과 배우 정해인, 김지훈이 참석했다.

'역모-반란의 시대'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 또한 OCN '보이스'(2017) 이후 새 드라마 '블랙'을 연출하고 있는 김홍선 감독의 스크린 데뷔작으로 주목 받고 있는 작품이다.

이미지중앙

김홍선 감독/서보형 기자


김홍선 감독은 "예능 PD 시작했을 때부터 영화에 대한 꿈을 버리지 못했다. 집사람이 결혼할 때 영화의 영자도 꺼내지 않는다를 조건으로 내걸 정도였다. 오랜 시간 준비했고, 계속 하고 싶었지만 진입이 쉽지 않았다"며 "작은 영화부터 신인 감독의 입장에서 천천히 시작하자는 심정으로 이 영화를 시작했다. 드라마와 영화가 다르다는 걸 알게 됐다. 많이 배웠던 시간 같다. 지금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떨리고 감사하다. 다음 작품이 어떤 게 되든 노력해서 더 좋은 작품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스크린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국 영화 다양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 이런 영화 하나쯤 있어야 하는 거 아닐까 하는 게 시발점이 됐다. 액션을 위주로 가려고 했고, 하룻밤이라는 시간적 리밋을 주자고 했다. 단순히 액션 영화만 만들자고 만든 건 아니고, 뭔가 지켜야 하는 사람이 있고 넘어서야 하는 사람이 있는데 결국 역사라는 게 이긴 자들의 기록이다가 출발이었다"고 소개했다.

이미지중앙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언론배급시사회/서보형 기자


안정된 연기와 부드러운 미소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라이징 스타 정해인이 역적으로부터 조선을 지켜야 하는 '김호' 역을, 드라마와 예능을 통해 안방 극장을 사로잡은 김지훈이 조선의 왕을 노리는 역적 '이인좌'로 분해 피할 수 없는 대결을 펼쳤다.

정해인은 "첫 주연작이라 떨리고, 설레면서 무거운 그런 위치다. 데뷔하면서 1년 뒤 했다. 훌륭한 감독님과 정말 존경스러운 선배님들과 작품할 수 있어서 좋았는데 무게감이 느껴진 게 사실이다"고 첫 스크린 주연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감독님게서 말도 안 되는 화려한 액션보다는 투박하고 처절한 액션을 원하셨다.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연기하려고 노력했다. 하룻밤 사이 일어난 일이다 보니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내 스스로 지치고, 더 치열해지는 모습이 힘들었다. 대역 없이 하는 부분이 있었다. 나 혼자 여러 명과 싸우는 건 액션팀분들이 잘 맞춰주셔서 수월하게 했는데, 배우들끼리 하는 액션은 더 조심스럽고, 예민해야 하고, 긴장을 놓치면 바로 부상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더 신경을 많이 쓰고 조심했다"고 회상했다.

이미지중앙

배우 김지훈/서보형 기자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김지훈의 경우는 "영화에 대한 갈증은 늘 있지만, 조급함은 없는 편이다. 앞으로 계속해서 연기를 해야 하니 지금은 갈증이 있더라도 '역모-반란의 시대'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고 또 다른 작품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드라마에서 보여주지 못한 역할을 맡게 된다면 영화에 대해 갖고 있는 갈증도 해소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두 번째 영화인데 힘들게 찍었지만, 결과가 나쁘지 않은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무엇보다 그는 극중 '이인좌'로 분한 것에 대해 "무공이 강한 사람이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저희는 표면적으로는 액션이 제일 드러나기 때문에 액션이 차지하는 부분이 컸다"며 "다른 분들이 연기한 '이인좌;와 차별화가 될 수 있다면 그 부분이라고 생각했다. 초반 옥 안에서 액션신이나 정해인처럼 오랜시간 처절하지는 않더라도 짧지만 임팩트 있는 연기를 하려고 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정해인은 김지훈에 대해 "따뜻한 조언 많이 해주셨다. 선배님이 영화 초반에 만나고 후반에 만나서 그런지 내 모습이 안 됐었나 보다"며 "건강 잘 챙기고 조심하라고 걱정해주시는 것은 물론, 연기적으로도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미지중앙

배우 김지훈, 정해인/서보형 기자


김지훈 역시 "해인이는 시종일관 싸운다. 5~10분 액션신 찍으려면 하루종일 싸워야 한다. 거의 대역 없이 무술의 합을 맞추다 보면 다치는 부분이 생긴다. 제일 더운 기간 동안 한달 넘게 찍은 거라 계속 액션 해야 하니 안쓰럽더라"라며 "너무 열심히 하고, 다치는 것도 두려워하지 않고, 다치기도 했었고..응원 안 할 수가 없었다. 그런 부분이 있어서 영화가 잘 나온 것 같다"고 화답했다.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을 그린 호기심을 자극하는 스토리와 명품 배우들의 리얼한 액션 연기를 확인할 수 있는 리얼 무협 액션 '역모-반란의 시대'는 오는 23일 개봉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