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어게인TV]'부암동' 이요원X이준영, 가족보다 가까운 남으로

기사입력 2017. 11. 17 06:50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승아 기자]이요원과 이준영이 특별한 남으로 남았다.

16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김정혜(이요원 분)와 이수겸(이준영 분)이 특별한 사이임을 강조했다.

이날 복자클럽의 모든 복수가 마무리됐다. 김정혜-이미숙은 백영표(정석영 분)와 이병수(최병모 분)의 비리 커넥션을 고발하는 기자회견 자리를 가졌고 이수겸이 결정적 증거를 제공하며 크게 활약한 것.

두 사람은 집에서 이병수가 검찰에게 체포되는 모습을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이후 이수겸의 수능날이 밝았다. 김정혜는 이수겸을 차로 데려다 주며 떨리는 모습을 보였고 이수겸은 "왜 떨고 있냐. 긴장하지 마라"고 말했고 김정혜는 "아니다"라고 부인했지만 여전히 긴장하고 있었다.

이처럼 두 사람은 서로를 걱정하며 신경 쓰는 사이로 발전했다. 집에서 이수겸은 김정혜에게 "진짜 여행 떠날 거냐. 배낭여행을 갈 수 있겠냐"고 걱정했고 김정혜 역시 "진짜 재수 할 생각이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수겸은 "이제 가족도 아니다. 진짜 우리 아무 사이도 아니다"라고 말했고, 김정혜는 "가족보다 가까운 남이다"라고 말하며 특별한 사이임을 강조했다.

극 초반 불편한 동거를 이어온 김정혜와 이수겸이 복자클럽을 통해 가장 가까운 남으로 남게 됐다. 이렇듯 여러 일을 통해 가깝고 특별한 사이가 된 김정혜-이수겸의 관계 변화가 '부암동 복수자들' 속에서 가장 돋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